2018.11.07 (수)

  • 구름많음동두천 12.4℃
  • 흐림강릉 12.5℃
  • 흐림서울 13.3℃
  • 대전 13.2℃
  • 흐림대구 14.2℃
  • 흐림울산 15.6℃
  • 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6.8℃
  • 흐림고창 12.4℃
  • 제주 17.6℃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문화

유배 떠난 인물들이 바람따라 왔다

이원오 첫 시집 ‘시간의 유배’ 출간



이원오 시인이 첫 시집 시간의 유배를 시와 소금에서 펴냈다. 이 시인은 시집 제목에서 느낄 수 있듯 유배를 주제로 삼아 시를 써내려갔다.


유배를 떠난 역사 인물들이 시인의 표현대로 바람따라시인 곁으로, 우리 곁으로 왔다. 쓸쓸함과 아련한 슬픔이 전해져 오는 듯 그의 시는 파도치는 흑산도로, 탐라도로 우리를 불러들인다. 주변을 휘 둘러보면서 역사를 느껴보는 우리는 피비린내 진동했던 역사 현장을 무심히 지나쳐 올 테지만, 이 시인은 그곳에 머물러 그들과 한 몸이 되고, 마침내 자신이 그들이 되어 지금은 바람이 돼 버렸을지 모를 먹빛같은 마음을 하염없이 써내려 간다.


유배는 바람이다 그렇지 않고서야 내가 이곳까지 올 리 없다 유배생활은 바람과의 동거이다 귀를 창밖에 걸어둔다 바람의 정처는 창일 것이다 초가삼간의 빼꼼한 구멍에서 듣는 뱃소리에 귀는 밝아진다 마음의 봉인을 풀기까지 이 바다는 버려져 있었다 온통 먹빛이었다”(바람이 어보漁譜를 엮다)


마치 씻김굿처럼 이 시인은 시를 통해 그들의 한을 어루만져 풀어줄 수 있을까. 얼마간이라도 맺힌 것이 풀린다면 이 시인은 그의 몫을 완수한 것이리라. 이 시인은 자산어보를 바람속을 뒤져 엮어 올렸다.


천 리가 떨어진 섬에 위리안치圍籬安置하라// 지엄한 명이다/길을 재촉하여 남도로 향한다/외로울 만큼의 착한 섬이다/ 갈매기가 친구가 되었다/ 굽이치는 파도가 벗이 되었다/ 굳이 가두지 않아도 되었다/ 시간이 나를 가두었으므로/ 유형이라는 이름의 공간에/ 영혼을 단련시켰다/ 시간의 공포가 엄습했다/ 시간의 죽음은 망각이었고/ 벼루 열 개를 닳아 없앤 뒤/ 그 멈춤을 이겨내고서야/ 비로서 공간을 성글게 할 수 있게 되었다/ 유배는 시간의 죄를 묻는 것이다/ 추운 시절이 된 뒤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늦게 시드는 것을 알게 되듯이”(시간의 유배였다전문)


시인에게 유배는 시간이기도 했다. 그들과 함께 오랜 시간, 역사의 망각을 이겨내고 오늘 우리의 귓전을 치고 있다. ‘영혼을 단련한광해, 허난설헌, 정약전, 윤선도를 우리 곁에 다시 세웠다.


// 푸른 바다에 파도는 사나운데/ 탐라의 잘난 포졸은 영감이라 조롱하며/ 안방을 차지하고 나는/ 뒷방으로 물러앉는다/ 이정도의 괄시는 참을만한 것이어서 허허/ 웃음으로 갈음한다// 부지하는 목숨이 질긴다한들/ 마음의 위엄을 이길 순 없을 터// 지존의 자리에 십육 년/ 유배의 세월은 십구 년이니/ 죄인의 명이라 하겠다// 내 눈물을 모으면 추자도를 삼킬 것이며/ 내 한숨을 토하면 한라산을 덮을 것인데//”(탐라의 지존)


이원오 시인은 전북 장수에서 태어나 2014시와 소금신인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다. 2017년 단국대학교에서 행정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한국작가회, 용인문학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용인신문 - 박숙현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