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9.1℃
  • 구름조금강릉 -2.5℃
  • 맑음서울 -7.4℃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0.8℃
  • 흐림광주 -2.1℃
  • 맑음부산 0.5℃
  • 흐림고창 -2.6℃
  • 흐림제주 3.7℃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0℃
  • 흐림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문화

김복동 할머니 영면... 2일까지 용인시민 분향소 운영




지난달 28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용인시민 추모 분향소가 시청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 설치돼 지난 1일까지 운영됐다.


김 할머니는 지난 1992년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최초로 공개하고 1993년에는 유엔인권위원회에서 성노예 사실을 증언해 영화화까지 된 바 있다. 이후 평생을 세계 여성인권을 위해 활동하다가 향년 9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지난 2017년 시민성금을 모아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바 있는 용인 평화의소녀상 시민관리위원회는 23일 삼우제를 끝으로 분향소를 철거했다.


김복동 할머니의 유해는 지난 1일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 후 충남 국립 망향의 동산에 안치됐다.

<용인신문 - 박숙현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