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7 (화)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18.7℃
  • 맑음대전 18.1℃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8.7℃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9.3℃
  • 맑음고창 18.6℃
  • 맑음제주 17.0℃
  • 맑음강화 15.8℃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8.2℃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9.9℃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뉴스

동부서, 3층 창문에 매달린 초등생 ‘구조’


상가건물 3층 화장실 창문에 매달려있던 초등학생이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용인동부경찰서(서장 곽경호)는 지난 달 29일 기흥구 영덕동 G상가 3층 화장실에서 외부로 통하는 창문에 매달려 추락 위험에 처해 있던 초등학생 A(8,)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D마트 옆 건물에 꼬마가 창문에 매달려 있다112신고를 받고 흥덕파출소에 출동지시를 했다.


지시를 받은 파출소 직원들은 순찰차가 다른 신고로 원거리에 있어 도착까지 상당시간이 소요될 것이 예상되자, 300m 떨어진 현장까지 뛰어서 출동헸다


현장 도착당시 A군은 몸 대부분이 창문 밖으로 노출되어 위급한 상황으로 119구조대를 기다릴 여유가 없자 현장에 있던 B(태권도체육관 관장)와 협조하여 창문을 해체하고 A군을 들어 올려 구조했다.


A군은 G상가 내 태권도체육관에 다니고 있으며 사고 당시 화장실에서 용변을 보고 나오다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화장실 창문으로 나가려다 창틀에 몸이 끼인 것으로 확인됐다.<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