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9 (금)

  • 맑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7.6℃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6.6℃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9.8℃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7.6℃
  • 맑음제주 11.5℃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5.7℃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문화

책의 위기, 매력적 판타지로 재탄생

서지연 작가 ‘잃어버린 책’




[용인신문] 아이들의 고민과 책의 위기를 매력적인 판타지로 풀어낸 서지연 작가의 잃어버린 책’(그림 제딧)이 웅진주니어에서 나왔다.


이 책은 치열한 경쟁을 뚫고 제11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장편 부문 대상의 영예를 안은 작품이다. 특히 예심 본심 그리고 어린이 심사단 100명의 마음을 사로잡았다는 점에서 여름방학 동안 아이들이 꼭 읽어보면 좋을 책이다.


아무도 찾으러 오지 않는 책 분실 보관소의 책들은 컴퓨터, 텔레비전, 스마트폰에 자리를 내준 오늘날 책의 현주소를 보여준다.


용미는 버스에 책을 두고 내리는 바람에 단짝 한나와 함께 분실 책 보관소를 찾는다. 그곳에서 둘을 맞이한 건 놀랍게도 책 속 주인공들이었다.


샬롯의 거미줄의 윌버, ‘사자와 마녀와 옷장의 비버, ‘꼬마마녀의 아브라삭스 등.


이들은 용미와 한나에게 마법을 풀어 사라져 가는 자신들을 구해 달라고 부탁한다.


이 작품은 책의 마녀를 만나 책의 주인공들에게 힘을 되찾아 주기 위한 용미와 한나의 책 속 모험을 흥미진진하게 그렸다.


분실 책 보관소는 누군가의 손을 떠난 책들과 기억에서 희미해진 책 속 주인공들이 머무는 신비한 장소다. 또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주인공들이 재가 되어 사라지는 쓸쓸한 장소이기도 하다.


점차 사라져 가는 주인공들을 구하기 위해 용미와 한나는 첼로를 타고 알 수 없는 주문을 외치며 책 속 세상에 도착한다. 이것은 용미가 매일매일 손꼽아 기다리던 특별한 모험의 세계인지도 모른다. 그 모험이 드디어 눈앞에 펼쳐진 것이다. 용미는 검은 파도와 글자 숲을 지나고 무시무시한 트롤과 하얀 나라 마귀할멈을 피해 나간다.


올 여름 책 속 주인공들을 따라 이야기 세계로 떠나 보면 어떨까 싶다.


새로운 이야기 세계로 향하는 문을 활짝 열어 주는 이 책은 우리가 읽었거나 들어 봤음 직한 책들과 책 속 주인공들이 등장해 더욱 친근하다. ‘잃어버린 책은 독자들로 하여금 마지막 책장을 덮은 순간 또 다른 책을 펼치도록 이끌어 준다.


동화작가 서지연씨는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지원 문학 분야에 동시가 선정됐고, 옮긴 책으로 개미의 수박 파티’, ‘변신 미용실등이 있다.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