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2.0℃
  • 서울 2.6℃
  • 대전 4.3℃
  • 흐림대구 5.8℃
  • 울산 6.0℃
  • 광주 8.6℃
  • 흐림부산 7.5℃
  • 흐림고창 6.5℃
  • 제주 13.0℃
  • 흐림강화 0.6℃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특집/기획

전체기사 보기
특집/기획

청룡처럼 꿈을 향해 힘차게 비상하라

명리로 본 갑진년(甲辰年) 오광탁 (경기대학원 동양철학과 석사 , [별땅연구소] 사주유튜버)

용인신문 기자

[용인신문] 2024년은 청룡의 해이다. 예로부터 동양에서는 시간마다 이름을 붙여 그때를 이야기했다. 갑(甲)은 청색으로 어린 새싹처럼 힘차게 뻗어가는 나무를 뜻하며, 진(辰)은 용이고 절기로는 청명(淸明)되어 온갖 꽃과 생명들이 선명하게 자신의 드러내는 시기를 말한다. 벼농사가 중요한 동양은 시간을 명령으로 이해했다. 봄은 생명이 새로 시작하는 시기로 씨를 심는 때로 알았고, 여름은 그것이 크게 자라 성장하는 시기로 부지런히 일해야 하는 때로 알았으며, 가을은 열매를 거두어들이고 그 가치를 얻는 시기로 알았고, 겨울은 저장의 시기로 수확물을 소중히 잘 보전하면서 서로 나눌 줄 아는 때로 알았다. 그것이 생장수장(生長收藏)의 원리이고, 자연의 명령(命令)이자 이치(理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이것을 동양은 연월일시에 따른 시간의 학문인 사주명리학으로 발전시켰다. 그렇다면 명리학은 갑진년을 어떤 명령으로 해석하고 있고, 그 시간엔 어떻게 살아야 길하다고 하는지 알아보자. # 천지자연 순응 하면 ‘천지의 복’ 때에 맞춰 사는 것은 천지자연의 운행에 순응하는 것이고, 그 명령에 따라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은 자연과의 대립이 없기에, 조화를 이루며 천지의 복을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