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여야 전략공천, 용인 당원 권리 박탈

 

용인신문 | 총선이 50일도 채 남지 않았다. 용인시는 현재 기준 4개 선거구에서 30명이 넘는 예비후보가 유력정당의 본선 진출권을 따내기 위해 각축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이들 예비후보 중 정작 본선에 진출할 유력 후보는 아직 보이지 않는다.

 

지금 용인 정가에는 민주당·국민의힘 양대 거대 정당의 ‘전략공천’이라는 유령이 떠돌고 있다. 소문의 진위는 곧 그 윤곽이 드러나고, 유령의 정체가 드러날 것이다. 유독 용인지역이 무주공산이 된 이유는 언제부턴가 지역 토박이 정치인이 맥을 추지 못하고, 거대정당에서 내려보낸 이른바 '낙하산공천' 후보가 본선에 진출하기 시작하면서부터다. 전략공천의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지역 출신 정치인들이 불명예 퇴장하면서 용인은 말 그대로 무주공산, 전략공천 지역이 되었다.

 

양대 정당에서 공천한 후보가 아니면 당선되지 못하는 지역 사정도 전략공천을 부추기는 데 한몫을 했다. 공천권을 장악하고 있는 양대 정당의 대표에게 정당 위주로 투표하는 용인 유권자들의 선택은 항상 전략공천의 유혹으로 작용해 왔다.

 

전략공천은 좋게 말하면 중량감 있는 인물을 중앙당에서 책임지는 것이고, 나쁘게 말하면 유권자의 후보 선택권을 박탈하는 것이다.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총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예비 후보자들이 경선을 통하여 본선 진출권을 확보하는 것이다. 경선으로 후보자를 선출하면 오랜 기간 지역에서 활동해 온 후보자가 유리하다. 또 지역 출신으로 연고가 튼튼한 토박이 정치인이 비집고 들어갈 공간이 넓어진다. 하지만 지역 출신 정치인들이 불명예 퇴진하면서 용인이 배출한 정치인은 찾아보기 어렵게 되었다.

 

이번 총선은 본선 진출 후보가 어떻게 결정될지 모르지만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전략공천 당사자로 거론되는 인물과 현역 의원 또는 컷오프를 통과한 예비후보들이 참여해 경선을 거치는 것이다. 현역이 유리한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해도 경쟁을 통해 후보를 선출하는 것은 정당정치의 기본이다. 당의 실력자들은 자기 사람을 손쉽게 심을 수 있는 전략공천을 선호하지만, 유권자에게는 기분 나쁜 일이다.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 정상적으로는 거대 양당의 경선이 끝나서 후보가 결정됐어야 할 시간이다. 그런데도 누가 본선에 진출할 양대 정당의 후보인지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그뿐만 아니라 인구 증가로 인한 선거구 획정도 결정되지 않았다. 4년마다 되풀이되는 묻지마식 전략공천은 제22대 총선을 끝으로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 이런 일이 반복되는 것은 주권자를 자임하는 지역 유권자 책임이 크다.

 

정당하고 투명한 경선을 거치지 않고 본선에 진출한, 이른바 전략공천 후보를 가차 없이 응징한다면 선거를 목전에 두고도 시계 제로인 상황은 없어질 것이다. 결국 주권자가 되느냐, 투표 당일에만 주권자 행세를 하느냐는 용인 시민의 선택에 달려 있다. 지금부터라도 전략공천에는 단호하게 거부권을 행사하는 것이야말로 주권자가 되는 지름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