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9℃
  • 서울 2.4℃
  • 대전 4.2℃
  • 대구 4.8℃
  • 울산 5.7℃
  • 광주 7.5℃
  • 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6.7℃
  • 흐림제주 12.3℃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김종경 칼럼

전체기사 보기
김종경 칼럼

여야 전략공천, 용인 당원 권리 박탈

김종경 기자

용인신문 | 총선이 50일도 채 남지 않았다. 용인시는 현재 기준 4개 선거구에서 30명이 넘는 예비후보가 유력정당의 본선 진출권을 따내기 위해 각축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이들 예비후보 중 정작 본선에 진출할 유력 후보는 아직 보이지 않는다. 지금 용인 정가에는 민주당·국민의힘 양대 거대 정당의 ‘전략공천’이라는 유령이 떠돌고 있다. 소문의 진위는 곧 그 윤곽이 드러나고, 유령의 정체가 드러날 것이다. 유독 용인지역이 무주공산이 된 이유는 언제부턴가 지역 토박이 정치인이 맥을 추지 못하고, 거대정당에서 내려보낸 이른바 '낙하산공천' 후보가 본선에 진출하기 시작하면서부터다. 전략공천의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지역 출신 정치인들이 불명예 퇴장하면서 용인은 말 그대로 무주공산, 전략공천 지역이 되었다. 양대 정당에서 공천한 후보가 아니면 당선되지 못하는 지역 사정도 전략공천을 부추기는 데 한몫을 했다. 공천권을 장악하고 있는 양대 정당의 대표에게 정당 위주로 투표하는 용인 유권자들의 선택은 항상 전략공천의 유혹으로 작용해 왔다. 전략공천은 좋게 말하면 중량감 있는 인물을 중앙당에서 책임지는 것이고, 나쁘게 말하면 유권자의 후보 선택권을 박탈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