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23.2℃
  • 맑음대전 23.6℃
  • 맑음대구 21.8℃
  • 구름조금울산 22.5℃
  • 맑음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9℃
  • 맑음고창 22.7℃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2.1℃
  • 맑음보은 20.0℃
  • 구름조금금산 19.2℃
  • 맑음강진군 21.7℃
  • 구름조금경주시 22.1℃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뉴스

추석 물가 역대 최고… 4인 기준 차례상 30만원

계란·사과·배 가격 크게 올라… 배추·무는 내려

[용인신문] 올 추석 차례상 물가가 지난해보다 9~10% 가량 증가될 전망이다. 추석을 1주 앞두고 계란, 배 등의 가격이 치솟고 있어 ‘차례상 물가’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올해 4인 기준 차례상 차림 비용은 약 3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0% 가까이 늘어날 것이란 분석이다. 또 차례상 차림 비용은 전통시장에서 준비하는게 가장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계란(특란 30개) 소매가는 6615원으로 1년 전보다 21% 올랐다. 배는 10개 기준 3만1984원으로 22%, 국내산 깐마늘 1kg은 1만2170원으로 19%, 시금치(1kg)는 1만8628원으로 17% 가격이 뛰었다.

 

쌀은 20kg 기준 5만9849원으로 14%, 한우 양지 100g 가격도 8420원으로 지난해보다 6% 올랐다.

 

그래도 채소와 일부 과일값은 지난해보다 떨어졌다. 배추(고랭지 1포기)는 5447원으로 -43%, 무(고랭지 1개)는 2163원으로 -38%, 사과(홍로 10개)는 2만4857원으로 -20%의 가격 상승률을 기록했다.

 

배추와 무의 경우 고랭지 지역 생산량이 평년보다 증가해 가격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올해 4인 기준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이 평균 약 3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9% 올랐다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지난 3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달 30~31일 서울 25개 구의 전통시장 및 유통업체 88곳에서 추석 제수 24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4인 기준 제수 구매 비용이 평균 30만369원으로 지난해보다 9%가량 상승했다고 밝혔다.

 

제수 품목 중 참조기(-36%)와 청주(-7%)를 제외한 모든 품목의 가격이 올랐다.

 

곶감(상주산)이 가장 많이 올랐고(약 40%) 계란(37%), 숙주(31%), 약과(29%) 등도 가격이 지난해보다 높았다. 특히 계란(일반란 한 판)의 경우 평균 7988원으로 가격이 가장 낮았던 2019년에 비해 58%가량 뛰었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은 전통시장이 평균 23만4804원으로 가장 저렴하다고 밝혔다. 그 뒤로 일반 수퍼마켓(23만8416원), 기업형 슈퍼마켓(29만6770원), 대형마트(30만8205원), 백화점(44만6163원) 등의 순이었다.

 

특히 돼지고기나 시금치, 깐도라지 등은 전통시장에서 대형마트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판매했다.

 

다만 밀가루나 두부 같은 가공식품 가격은 대형마트에서 더 낮았다.

 

소비자단체협의회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 불황 속에 추석 물가는 계속 올라 소비자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추석을 앞두고 계란, 배 등의 가격이 치솟고 있어 ‘차례상 물가’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용인지역유일의 전통시장인 처인구 중앙시장 모습.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