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7.4℃
  • 맑음서울 23.0℃
  • 맑음대전 22.0℃
  • 구름조금대구 22.4℃
  • 맑음울산 19.3℃
  • 맑음광주 22.1℃
  • 구름조금부산 21.3℃
  • 맑음고창 19.6℃
  • 맑음제주 20.9℃
  • 맑음강화 20.4℃
  • 구름조금보은 18.5℃
  • 맑음금산 18.8℃
  • 구름조금강진군 18.7℃
  • 구름조금경주시 20.4℃
  • 구름조금거제 20.9℃
기상청 제공

문화/체육

전체기사 보기
문화/체육

500년 간 문명의 꽃 피운 가야를 찾아 나선 탐구서

소설가 김종성 연작소설 ‘가야를 찾아서’ 출간

박숙현 기자

용인신문 | 소설가 김종성이 가야사를 소재로 한 5편의 중‧단편소설로 구성된 연작소설 ‘가야를 찾아서’(서연비람 刊)를 출간했다. 1986년 동서문학 신인문학상에 중편소설 ‘검은 땅 비탈 위’가 당선돼 문단에 나온 작가의 세 번째 연작소설이다. 그간 탄광촌을 무대로 한 ‘탄(炭)’(미래사, 1988년), 서울 강남에서 좌석버스를 타면 1시간이면 닿는 도농복합도시 초림을 무대로 한 ‘마을’(실천문학사, 2009년) 등 연작소설을 펴냈다. 5편의 중·단편소설로 구성… 책장 펼치면 과거로 시간여행 이번 작품은 현대의 서울과 고대의 가락국(김해) 및 가라국(고령)을 주 무대로 한다. 500년 간 문명의 꽃을 피운 가야를 찾아 나선 작가의 가야사 탐구서라고도 할 수 있다. 가야사는 한국 고대사에서 그 실체가 가장 밝혀지지 않은 부분 중 하나다. 문헌 자료가 크게 부족하고 임나일본부 문제가 가야사와 얽혀 있기 때문에 가야사 연구가 부진했다. 문학박사(고려대)인 작가는 이번 작품을 집필하기 위해 가야에 관한 무수한 자료를 읽으면서 가야사를 둘러싼 고대 가야 소국(小國)들이 영남과 호남의 각 지역에 자리 잡고서 멸망할 때까지 공존과 경쟁 양상을 보이며 병립하고 있었음을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