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0.7℃
  • 대전 2.2℃
  • 흐림대구 3.4℃
  • 울산 2.9℃
  • 광주 4.5℃
  • 흐림부산 4.5℃
  • 흐림고창 5.1℃
  • 제주 8.2℃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용인신문=이헌서재]
페르시아의 옛이야기… 책 펼치면 감동 ‘새록새록’

 

 

[용인신문] ‘처음’이라는 말은 두근거림을 품고 있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 책임감이나 용기와 같은 어려움을 감내해야 하는 일도 있다. 『첫눈』은 어쩌면 두 가지 의미를 모두 품고 있는 그림책이다. 이 그림책은 이란의 엘함 아사디 작가가 고대 페르시아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옛이야기를 바탕으로 쓴 이야기이기도 하다. 몇몇 유명한 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나 그보다는 이야기가 엮어낸 즐거움과 그림이 주는 감동, 책의 크기가 주는 경이감과 어우러지는 하나의 통합 예술로작품으로서 감동할 만한 책이다.

 

이야기의 바깥은 할머니와 소녀의 대화이다. 소녀는 할머니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결국 결말이 다른 수천의 이야기를 가진 할머니를 좋아할 수밖에 없다. 할머니의 겨울에서 시작된 이야기는 여름인데도 아직 현재 진행형이다. 안쪽 이야기는 나네 사르마라는 여인이 기다리는 노루즈의 이야기이다. 사르마는 눈과 비와 우박을 세상에 보내는 여인이고 매일같이 노르즈를 기다린다. 사르마가 노루즈를 만나 행복한 결말을 맺을 수 있을까?

 

사르마가 잠든 사이 다녀간 노르즈. 사르마도 독자도 안타깝게 여길 만한 부분이다. 사르마는 다시 기다린다. 물론 눈물을 흘리긴 했다. 하지만 “영원히 슬프지만은 않”은 사르마. “노루즈를 기다리는 행복이 이별의 시간을 견디게 해 줬기 때문”이다.

 

요즘 이스라엘에서 갈등이 극에 달한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사르마의 아름다운 기다림을 가진 사람들이 생존의 사투를 벌이고 있다. 페르시아의 후손이 잘 살기를, 그래서 첫눈을 행복하게 맞기를 사르마와 노루즈가 바라는 것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