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0.8℃
  • 흐림서울 3.9℃
  • 흐림대전 5.4℃
  • 대구 5.9℃
  • 울산 6.1℃
  • 광주 7.8℃
  • 부산 7.2℃
  • 흐림고창 6.2℃
  • 제주 12.2℃
  • 흐림강화 3.1℃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5.4℃
  • 구름많음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6.0℃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거미ㅣ조태명

거미

     조태명

 

 

검은 숲이 바람으로 샤워를 하면

거미는 거문고 줄을 조인다

현에 달린 이슬방울 튕겨내고

어제의 흔적을 지우며 오늘의 악보를 펼친다

 

촉촉한 바람을 구워낸 진액

심장에 발라 죽음보다 아픈 향기를 만든다

하늘로 통하는 길목에 허브 카페 열어

찾는 이와 죽고 사는 밀당을 한다

 

향에 취한 이가 그물에서 옷을 벗는다

거미는 슬픈 몸짓으로 줄을 타고

목덜미에 달콤한 작별의 키스를 하면

심장이 녹아내리는 짧은 사랑은 진다

 

한올 한올 지은 집에 빨간 새끼들 소란스럽다

식욕을 자극하는 줄의 파장 치명적 침샘 깨워

어미 몸을 녹여 서서히 삼킨다

몸집 키운 새끼들 바람줄 타고 숲으로 사라진다

 

하늘이 갈대로 숲길을 쓸고 가면

검은 산이 들판에 자리 펴고 앉는데

거미의 촉촉한 연주는

거문고자리 별 속에 이슬방울로 스민다

 

 

약력

2018년 『시와 소금』으로 등단

용인문학회 회원

(사) 한국사진작가협회 정회원

행정학 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