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1.7℃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32.4℃
  • 맑음대전 33.6℃
  • 맑음대구 34.8℃
  • 맑음울산 29.5℃
  • 맑음광주 32.4℃
  • 맑음부산 27.6℃
  • 맑음고창 29.1℃
  • 구름조금제주 30.1℃
  • 맑음강화 24.3℃
  • 맑음보은 31.7℃
  • 맑음금산 32.3℃
  • 맑음강진군 32.6℃
  • 맑음경주시 34.1℃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환경/사회

아파트·오피스텔·학교 ‘대피유도’ 3종 설치

용인시·용인동·서부서·용인소방서 등
재난 유관기관 ‘안전문화살롱’ 첫 결실
표지·경로 테이프·이탈방지 펜스 배부

용인신문 | 용인지역 내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 공동주택을 비롯해 초‧중‧고등학교에 재난시 대비 유도설비가 설치된다.

 

지난해 12월 시작된 용인시와 용인동‧서부경찰서, 용인소방서 등 재난 관련 유관기관의 정기 협의체인 ‘용인안전문화살롱’ 회의 첫 결실로, 용인지역 내 안전지수가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는 평가다.

 

용인시는 지난 13일 전국 최초로 아파트 463개 단지와 오피스텔 116곳, 초·중·고교 187곳에 화재 발생 시 옥상으로 대피하도록 안내하는 피난유도 설비 7686개를 배부했다고 밝혔다.

 

피난유도 설비는 옥상 출입문을 알려주는 안내표지와 피난경로를 안내하는 테이프, 경로를 이탈하지 않도록 막아주는 이탈방지 펜스 등 3종으로 구성됐다.

 

이번 지원은 지난 2월 시가 주관한 ‘안전문화살롱’ 정기회의에서 나온 안기승 용인소방서장의 제안을 이상일 시장이 현장에서 수용하면서 이뤄졌다.

 

시에 따르면 안 서장은 이날 지난 2020년 경기 군포시의 한 아파트에서 일어난 화재에 대피하려고 옥상으로 향한 주민들이 옥상문을 찾지 못하고 엘리베이터 기계관리실인 권상기실의 닫힌 문 앞에서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사고 예방을 위해선 정확한 유도표지가 있어야 한다며 이상일 시장에게 설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장은 안 서장의 이 같은 제안은 현장에서 즉시 수용했다. 특히 이 시장은 당초 3년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하자는 안 서장의 제의에, “시민 안전을 위한 일인 만큼 속도를 늦출 이유가 없다”며 예산 지원을 흔쾌히 약속했다는 전언이다.

 

이 시장은 피난 유도설비에 소요되는 비용을 시 재난안전기금으로 충당하도록 지시했다. 새롭게 예산을 편성해 진행할 경우 시간이 늦춰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 꼭 필요한 조치로 판단되는 만큼 신속하게 추진해 단 시간 내에 용인의 모든 아파트에 피난유도 설비 구축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시에 따르면 용인시는 전체 세대의 63% 가량인 27만 9240세대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다. 그러나 피난 유도 설비를 설치한 곳은 아파트 133단지와 오피스텔 20에 불과하다.

 

시는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총 596곳의 아파트 가운데 피난유도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아파트 463곳과 오피스텔 116곳, 학교 187곳 등 총 766곳을 선정해 용인소방서와 용인교육지원청을 통해 피난유도 설비를 전달했다.

 

소방서와 교육지원청이 순차적으로 각 아파트와 학교에 배부하면 시설물 관리자가 직접 부착하면 된다.

 

시는 이번에 설치한 피난유도 설비가 화재 등 재난상황시 인명피해를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시장은 “이번 옥상 피난유도 설비 설치는 지역사회 안전을 강화하는 협업모델로 전국적으로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용인 지역 내 한 아파트 단지에 설치된 피난 유도설비 모습. 시는 지역내 아파트와 학교 등 766곳에 옥상 피난 유도 설비를 배부했다.(용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