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9℃
  • 서울 2.4℃
  • 대전 4.2℃
  • 대구 4.8℃
  • 울산 5.7℃
  • 광주 7.5℃
  • 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6.7℃
  • 흐림제주 12.3℃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사회

정부 국비 지원 강화… 요양보호사 학원 ‘한파’

학원비 수강자가 납부… 자격증 취득 후 6개월 이상 취업시 전액 환불 복지부, 양성지침 변경에 학원들 줄폐업 위기… 장롱면허 차단 부작용

박숙현 기자

요양보호사의 처우 및 인식 개선을 통해 취업률을 높이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용인신문 | 정부가 올 들어 요양보호사의 전문성과 서비스 질을 높이고 장롱면허를 없애기 위해 교육시간을 늘리고 수강료 국비 지원 방식을 강화하자 늘 북적이던 학원에 수강생들이 종적을 감춰 올 하반기에는 양성학원이 줄줄이 폐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보건복지부의 2024년 요양보호사 양성지침 변경에 따르면 그간 소액 자부담만 하면 고용노동부가 무조건 전액에 가까운 수강료를 지원해주던 방식에서 등록 시 전액을 수강자가 납부하고, 자격증 취득 후 동종 업종에 취업해 6개월 유지 시에만 수강료를 전액 환불해 주는 방식으로 강화됐다. 더구나 교육 이수 시간이 기존 240시간에서 320시간으로 확대됐고 수강료가 기존 45~80만원에서 신규 70~100여만원으로 인상됐다. 이에 따라 애초부터 취업보다는 자격증만 따놓고 보자던 대부분의 장롱면허 수강생들이 자취를 감춰 예년에 비해 90% 이상 등록자가 감소했다. 용인에서 요양보호사 양성 학원을 운영하는 Y학원에 따르면 “규모가 큰 저희 학원도 많이 줄었지만 주변 다른 학원들의 경우 그동안 수강생이 100명이 등록했다면 이 발표 후 2~5명 정도 모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