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6℃
  • 구름많음강릉 12.4℃
  • 구름많음서울 19.1℃
  • 구름많음대전 16.0℃
  • 흐림대구 14.8℃
  • 흐림울산 15.0℃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6.0℃
  • 흐림고창 19.1℃
  • 흐림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조금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5℃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6.8℃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 김종찬 교수

“세밀함이 필수적인 비뇨기 치료서 로봇수술은 큰 장점 지녀”

 

 

 

[용인신문] 로봇수술은 절개 범위를 최소화해 환자의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고 흉터의 크기를 줄여 환자의 수술 만족도가 높다는 장점을 지닌다.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지난 2005년 국내 최초로 로봇수술을 도입해 다양한 임상과에서 활용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연구와 기술 축적을 바탕으로 선진적인 로봇수술 기법을 갖춘 의료진들을 적극 양성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 비뇨의학과는 로봇수술이 지닌 장점에 주목해 비뇨기 질환 치료에 있어 로봇수술의 활용을 높여나가고 있다.

 

최근 시행한 로봇수술 36례를 분석한 결과 전립선암 수술에서 19건의 로봇수술을 시행하는 동안 개복 수술은 단 2건만을 시행해 로봇수술이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했다. 신장암 수술에서도 종양을 세밀하게 절제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로봇수술을 선택하는 환자의 비중이 차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연세의료원의 우수한 로봇수술 노하우를 이어받아 고난도의 로봇수술 기법 또한 선보이고 있다. 방광암 수술에 있어 복잡한 술기를 이유로 많은 병원들이 방광을 절제한 후 배꼽 아래의 피부를 절개해 수술하는 요로전환술을 시행하고 있으나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시행한 2건의 근치적 방광절제술 모두 로봇을 이용해 추가적인 피부 절개 없이 수술하는 총체내요로전환술로 실시했다.

 

용인세브란스병원 비뇨의학과는 종양 수술 외의 치료에도 로봇을 이용하는 등 로봇수술을 점차 확대해 나가고 있다. 요관과 방광의 문합 부위에 협착이 있었던 신장 이식 환자에게 기존 요관을 연결시켜주는 수술을 국내 최초로 로봇수술을 통해 성공한 바 있다.

 

김종찬 교수는 “세밀함이 필수적인 비뇨기 질환 치료에 있어 로봇수술은 큰 장점을 지닌다”며 “로봇수술을 통해 환자의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고 환자들의 만족도 역시 높은 만큼 로봇수술 활용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