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34.5℃
  • 구름조금강릉 32.0℃
  • 구름조금서울 35.0℃
  • 구름조금대전 33.3℃
  • 맑음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29.3℃
  • 구름조금광주 32.4℃
  • 맑음부산 30.3℃
  • 구름조금고창 33.0℃
  • 흐림제주 29.1℃
  • 맑음강화 32.1℃
  • 구름조금보은 31.3℃
  • 맑음금산 32.6℃
  • 구름많음강진군 30.9℃
  • 맑음경주시 31.8℃
  • 맑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뉴스

경강선 연장선 불발 … 처인주민 분노 ‘확산’

검토 못 할 수정안 제출+정치력 부재… 총체적 ‘무능력’
주민들, “수정안 제출, 선거 앞둔 정치 쇼”… ‘분개’

[용인신문] 정부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추가검토사업으로 확정된 경강선 연장선 광주삼동~용인~안성 노선과 관련, 처인구 주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4월 철도구축망계획 공청회 이후 용인시와 광주, 안성시가 합의한 수정안을 제출했음에도, 국토부가 이를 검토조차 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백군기 용인시장이 직접 나서 사과문까지 발표했으나 주민들의 반발은 수그러들지 않는 상황이다.

 

주민들은 “용인시장과 국회의원들의 정치력 무능력이 만든 결과”라며 국토부에서 수정안이 검토되지 않은 이유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고 있지만, 시와 지역 정치권은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당초 정부에 제출했던 본안 노선을 뒤흔든 수정안을 제출한 것 자체가 ‘정치적 쇼’라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9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발표하며 경강선 연장선(광주삼동~안성) 노선에 대해 추가검토사업으로 확정했다.

 

시와 국토부에 따르면 경강선 연장선은 성남시 판교역에서 여주시를 잇는 경강선 광주시 삼동역에서 처인구를 관통해 안성시까지 이어지는 노선이다.

 

시는 지난 2019년 광주시, 안성시와 함께 안성까지 노선을 잇는 경강선 연장선을 국토부에 건의했다. 당시 시 측은 서울과기대 컨소시엄에 의뢰한 용역을 근거로 광주시~ 용인~안성시로 이어지는 57.3㎞ 구간에 총 12개 역을 제출했다. 사업비는 약 3조 7000억 여원으로 사업타당성이 법적 제안 요청을 충족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토부의 검토과정에서 사업비 과다 지적이 있자, 2020년 12월 당초 복선전철이던 계획을 단선으로 변경했다.

 

△ 등떠밀려 제출한 수정안 … 정부 검토요건 못갖춰

그러나 경강선 연장선은 결국 사업 타당성 등의 문제로 지난 4월 발표된 철도망구축 용역 공청회에서 추가검토사업으로 분류됐다.

 

이 같은 내용이 알려지자, 용인시 처인구와 광주시 주민들은 단계별 착공 등 수정안 제출을 요구했고, 용인시와 광주, 안성시는 지난 5월 말 합의를 통해 수정안을 제출했다.

 

문제는 해당 수정안이 당초 올렸던 노선과 다르다는 부분이다.

 

시는 수정안에서 당초 노선을 변경, 광주~용인~남사 노선을 제출했다. 여기에 추가사항으로 단계별 착공을 제안했다.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용인시 등이 제출한 수정안은 국토부가 사업성 검토를 할 수 없는 노선이라는 설명이다.

 

당초 제출한 광주~안성 노선에 자체를 변경한 수정안에 대한 사업성 검토를 할 수 있는 물리적 시간이 없었다는 것.

 

이 관계자는 “통상 철도사업의 사업성 검토에 최소 1년 이상 소요되는 것을 감안하면, 5월에 제출한 수정안을 7월에 발표 예정인 철도망 구축 사업에 반영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용인교통시민연대 관계자는 “용인시가 이 같은 내용을 모를리 없었을 것”이라며 “결국 선거를 앞두고 남사읍을 포함한 처인구 주민들의 표심을 얻자는 속내에서 이 같은 정치 쇼를 한 것 아니냐”고 분개했다.

 

△ 당이 달라서? … 주민들, 모래알 정치권 ‘분노’

주민들이 반발하는 이유는 이 뿐만이 아니다. 지역정치권이 선거구가 다르다는 이유로 처인구 현안을 외면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단합된 정치력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처인구를 지역구로 한 정찬민 국회의원(국민의힘)과 백군기 시장 간 소통은 물론, 백 시장과 같은 당 소속인 김민기(용인을), 정춘숙(용인병), 이탄희(용인정) 등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의 지원사격도 전혀 없었다는 것.

 

특히 경강선이 관통하는 처인구 지역 국회의원과 용인시장 간 공식적인 직접 소통조차 없었다는 것이 알려지며 주민들의 불만은 더욱 커지는 모습이다.

 

실제 용인시와 정 의원실에 따르면 경강선 연장선이 4월 국가철도망 구축 공청회에서 추가검토사업으로 발표된 이후 주민들의 요구가 이어졌음에도, 백 시장과 정 의원은 개별 면담조차 하지 않았다.

 

이은호 용인교통시민연대 공동대표는 “시장이나 국회의원 중 어느 누구도 구심점이 돼 지역 정치권 결집을 위한 노력조차 하지 않았다”며 “경강선 사안을 보며, 다른 지역과 비교되는 용인시 정치권의 무능력함을 여실히 느꼈다”고 지적했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