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2 (목)

  • 흐림동두천 0.2℃
  • 흐림강릉 -0.7℃
  • 흐림서울 0.7℃
  • 대전 2.2℃
  • 흐림대구 3.4℃
  • 울산 2.9℃
  • 광주 4.5℃
  • 흐림부산 4.5℃
  • 흐림고창 5.1℃
  • 제주 8.2℃
  • 흐림강화 0.2℃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3℃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명감독 명배우 열전

[용인신문=명감독 명배우 열전] 레일라 하타미

이슬람권의 잉그리드 버그먼

[용인신문]이슬람권의 잉그리드 버그먼, 레일라 하타미

레일라 하타미는 1972년 10월 1일생으로 이란의 테헤란에서 태어났다. 그녀는 2011년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을 수상한 이슬람권의 대표적인 여배우다.

 

레일라 하타미는 1997년 영화 <레일라>로 데뷔하며 단숨에 주목받는 여배우로 떠올랐다. 176cm의 훤칠한 키에 전설의 명배우 잉그리드 버그먼을 빼어박은 듯 닮은 외모로 이슬람권을 넘어 유럽 영화계에서도 캐스팅 1순위에 올릴 만큼 탐내는 배우가 되었다. 데뷔 이후 이란의 대표적인 영화의 주연배우를 독차지할 정도로 레일라 하타미는 이란 영화계의 국보급 존재로 성장했다.

 

이슬람권에서 여성 인권의 상징으로 서방의 비판을 받아온 히잡도 그녀에게는 족쇄가 되지 못했다. 프랑스 언론은 ‘그녀가 두르면 히잡도 패션이 된다’고 극찬할 정도로 레일라 하타미는 히잡과 잘 어울리는 여배우다.

 

‘시민과 나데르의 별거’는 2011년 제6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하고 이슬람권 영화에 배타적인 미국 아카데미영화제에서 2012년 제84회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였다. <시민과 나데르의 별거>는 “딸에게 보다 좋은 교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이민을 희망하는 전문직 여성인 아내와 아버지를 봉양(奉養)하는 것이 딸의 교육환경보다 중요하다”고 여기는 이슬람 전통에 충실한 남편의 가치관이 충돌하면서 마침내 이혼 소송을 벌이는 과정을 다룬 영화로 서구영화계에 엄청난 충격을 준 빼어난 걸작이다.

 

시민과 나데르의 별거는 뛰어난 작품성으로 한국에서도 2011년 10월 13일 개봉되었고, 다음해인 2012년 3월 14일 재개봉될 만큼 화제였다. <시민과 나데르의 별거>는 50만 달러의 제작비를 들여 미국에서만 710만 달러, 세계시장에서 2,200만 달러의 흥행수익을 올렸다. 영화를 연출한 ‘아스가르 파르하디’ 감독은 2013년 <아무도 머물지 않았다>로 칸국제영화제 여자연기자상을 수상했다.

 

<시민과 나데르의 별거>는 베를린영화제 황금곰상과 여자연기자상을 2명(딸역으로 출연한 사리나 파르하디 포함)의 여배우가 받았고 나데르 역의 페이만 모아디는 남자연기자상을 받아 화제였다. 지니TV와 티빙에 스트리밍되었다. <프리랜서 타티아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