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2℃
  • 맑음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2.7℃
  • 흐림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5℃
  • 부산 22.4℃
  • 맑음고창 23.9℃
  • 박무제주 24.2℃
  • 구름조금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명감독 명배우 열전

전체기사 보기
명감독 명배우 열전

<명배우 명감독> 송강호 宋康昊

대한민국 대표 배우·칸의 사나이

타티아나 기자

용인신문 | 대한민국 대표 배우·칸의 사나이, 송강호 宋康昊 송강호를 빼고 한국 영화를 논할 수 있을까? 대답은 ‘없다!’이다. 송강호는 한국의 남자배우 중 유일하게 세계 3대 국제영화제에서 남자 연기자상을 받은 현재까지는 유일한 배우다. 여자배우는 故 강수연이 베네치아국제영화제 볼피컵 여자연기자상을 받은 이후 전도연이 이창동 감독의 <밀양>으로 칸국제영화제 여자연기자상을 받았고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여자연기자상을 수상했다. 남자배우는 송강호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로 2022년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남자연기자상을 받은 것이 최초다. 송강호는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3회, 대종상 남우주연상 3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 2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남우주연상 2회 등 수많은 영화제에서 연기자상을 받았다. 송강호는 한국 영화계의 르네상스를 이끈 배우로 평가된다.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던 송강호가 영화에 데뷔한 것은 홍상수 감독의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에 단역으로 출연하면서다. 송강호가 강렬한 인상을 남긴 영화는 한석규, 심혜진이 주연배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