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9℃
  • 서울 2.4℃
  • 대전 4.2℃
  • 대구 4.8℃
  • 울산 5.7℃
  • 광주 7.5℃
  • 부산 6.7℃
  • 구름많음고창 6.7℃
  • 흐림제주 12.3℃
  • 흐림강화 1.0℃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7.4℃
  • 흐림경주시 5.1℃
  • 흐림거제 7.0℃
기상청 제공

정치

전체기사 보기
정치

총선 코앞인데… 선거구 획정 여전히 안갯속

용인 4개 선거구 중 국힘 용인병 고석·용인정 강철호 단수 공천 민주, 용인갑·용인병 예비후보자 면접… 최종 결정 카운트다운

이강우 기자

용인신문 |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용인지역 총선이 안갯속에 머무르고 있다. 거대양당이 본격적으로 공천심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선거구 획정조차 이뤄지지 않은데다 용인지역 후보 공천이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지난 16일 현재 용인지역 4개 선거구 중 후보가 확정된 곳은 국민의힘 용인병 고석 전 고등군사법원장과 용인정 선거구 강철호 전 현대로보스틱 대표이사 등 두 명 뿐이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6일 여의도 당사에서 회의를 열고 경기도 지역 6명과 충청지역 4명 등 총 12명에 대한 단수 공천 후보자를 발표했다. 경기에서는 고 전 군사법원장(용인병)과 강 전 대표이사(용인정), 5선에 도전하는 김학용 의원(안성), 송석준 의원(이천), 홍철호 전 의원(김포을), 정필재 전 시흥갑 당협위원장(시흥갑) 등이 단수 추천을 받았다. 민주당은 지난 15일까지 서울과 수도권 및 영남지역 단수 공천 및 경선지역을 발표했지만, 용인지역에 대한 소식은 없는 상황이다. 민주당의 경우 지난 4일 용인갑 선거구와 병 선거구 예비후보자 면접을 진행했지만, 16일 현재까지 발표는 없는 상태다. 또 당 차원에서 전략 지역으로 지정한 을과 정 선거구에 대해서도 침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