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6℃
  • 흐림강릉 0.7℃
  • 서울 3.6℃
  • 흐림대전 5.3℃
  • 대구 6.1℃
  • 울산 6.0℃
  • 흐림광주 7.9℃
  • 부산 7.3℃
  • 흐림고창 6.9℃
  • 제주 12.0℃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2℃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달팽이ㅣ최지안

달팽이

           최지안

 

내 껍데기는 아직 더 써도 될 듯하여

조금 더 입고 있기로 했다

가벼운 영혼은 어디에 버릴까 궁리하다가

당신 가슴에 슬쩍 던져두고 왔다

상추를 씻다가 본 빈 달팽이 껍데기

그가 아삭하게 파먹었을 푸른 상추 같은 세상

그 또한 무엇엔가 속을 파 먹힌 집

엄지와 검지 사이에서 바삭하게 부서질

투명한 집의 내부를 들여다본다

영혼이 들어앉은 텅 빈 집

고요란 이런 것이다

입이 꼬리를 물고 꼬리는 다시 투명해진다

 

나는 달팽이처럼 투명해진다

 

 

제4회 남구만 신인문학상 수상

2022년 아르코 창작기금 선정

저서: 수필집『비로소 나는 누군가의 저녁이 되었다』(아르코 우수도서 나눔 선정)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