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6℃
  • 흐림강릉 0.7℃
  • 서울 3.6℃
  • 흐림대전 5.3℃
  • 대구 6.1℃
  • 울산 6.0℃
  • 흐림광주 7.9℃
  • 부산 7.3℃
  • 흐림고창 6.9℃
  • 제주 12.0℃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2℃
  • 흐림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7.9℃
기상청 제공

러브 버그ㅣ윤경예

러브 버그

                    윤경예

 

훔칠 수 있다고 아무거나 훔치진 않아요

비행은 날개가 아니라 떨림이 요구되니까요

 

있잖아요 그릇된 일은

빛이 드는 쪽을 피해 꺾이는 모가지거나

오직 결함으로 발견하는 장소 같은 거

 

울어야 생기는 것이 웃을 일이라는데

태도로만 남을 장면을 박멸할 필요까지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해봤어요

 

왜 험담은 붙기도 떼어놓기도 좋을 딱 그만큼

눈도 안 생긴 사람한테 항복하듯 달려들까요

살아있다고 믿기 위해 각기 다른

무덤을 파거나 무덤이 되어가는 중인데 말이죠

 

좋다 말았단 소린 붙어있긴 그만이겠지만

안 봐도 될 얼굴까지 들춰보진 않겠습니다

적어도 우리는 앞날이 창창한 문이고 틈이니까요

 

징그럽다 못해 매혹적이기까지 한 저 몸 그릇

곧 도착한다는 기별처럼 들릴 때

당신, 그만 연주해도 되겠습니까

 

 

 

윤경예

2018년 제1회 남구만신인문학상 수상. 여수해양문학상 목포문학상 등 수상. 시집으로『감출 때 가장 빛나는 흰빛처럼』이 있음. 2021년 문학나눔 도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