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8.2℃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조금울산 22.8℃
  • 구름많음광주 23.8℃
  • 구름많음부산 22.6℃
  • 구름조금고창 21.6℃
  • 맑음제주 22.1℃
  • 맑음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1.4℃
  • 구름많음금산 21.5℃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농업/경제

차례상 차리기 겁난다… 비용 역대 ‘최고’

한국물가정보 가격 조사 결과
4인가족 전통시장 30만 9000원
대형마트는 40만 3280원 들어

[용인신문] 올해 추석 차례상을 준비하는 비용이 지난해 추석보다 2~3% 상승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채솟값은 지난해보다 싸졌지만, 사과와 밤 가격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조사기관인 한국물가정보는 지난 13일 추석을 3주가량 앞두고 진행한 전국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차례상 품목에 대한 가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물가정보에 다르면 올해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전통시장의 경우 지난해보다 9000원(3%) 오른 30만 9000원, 대형마트의 경우 7990원(2%) 오른 40만 328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의 비용 차이는 30.5%다.

 

전체 차례상 물가가 소폭 상승하긴 했어도 지난해와 전반적으로 비슷한 수준이다. 하지만 올 설에 이어 이번 추석 차례상 물가 또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셈이어서 여전히 ‘고물가’ 영향은 벗어나지 못한 모습이다.

 

품목별로 보면 지난해 추석 때 차례상 비용에 큰 부담을 줬던 채소류 가격이 올해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추는 전통시장 기준 30% 가격이 내려갔으며, 애호박(-33.33%), 대파(-16.67%) 등도 지난해보다 가격이 크게 내렸다.

 

여름에는 폭우·폭염 등 악천후로 채소류 가격이 크게 상승했으나, 늦은 추석에 장마 이후 날씨가 안정된 덕분에 품질이 회복되고 공급량도 증가했기 때문이다.

 

반면 지난해 추석에는 상대적으로 저렴했던 과일류와 견과류 가격은 크게 상승했다. 사과 가격은 전통시장 기준 33.33% 인상됐으며, 밤도 14.29% 올랐다.

 

사과의 경우 올해 이른 장마로 착과율(과실나무에 과일이 열리는 비율)이 떨어졌으며, 장마로 인한 탄저병 확산과 태풍 낙과 피해까지 발생하면서 공급량이 많이 떨어졌다.

 

밤 역시 생육 환경 악화로 공급량이 감소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

 

햅쌀의 가격도 크게 올랐다. 벼 재배면적이 줄어든 데다 폭우, 폭염, 태풍 등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햅쌀의 가격은 전년 대비 20% 상승했다. 조기도 수입량이 감소하면서 가격이 20% 올랐다.

 

한국물가정보 이동훈 선임연구원은 “올해 추석은 비교적 늦은 편이지만 여름철 기상 악화로 아직 생산량이 적어 가격대가 높은 상품이 있다”면서 “햇상품이 본격적으로 출하돼 가격이 안정된 이후에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추석 차례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주요 성수품 공급 확대와 농·축·수산물 할인 지원을 역대 최대 규모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관계기관과 함께 추석 성수품 수급 안정 대책 추진상황 점검 회의를 열고 추석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요 성수품 공급을 역대 최대로 늘리는 등 수급 대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박수진 농식품부 실량정책 실장은 “정부의 성수기 공급물량 확대 및 할인지원 등 대책 추진으로 올해 성수품 수급은 전반적으로 작년보다 안정적인 상황”이라며 “원산지·양곡 표시 위반 등 부정 유통 특별단속과 안전성 특별조사 및 도축장 특별 위생 점검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 장바구니 부담 완화를 위해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며 “관계기관에서는 농축산물 수급 안정을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욜해 4일 가족 기준 추석 차례상 물가가 전통시장은 30만 9000원, 대형마트 40만 3200원 수준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물가 안정을 위해 주요 성수품 공급을 역대 최대 규모로 늘리는 한편, 원산지 표시 등 부정유통 단속을 강화키로 했다. 사진은 용인시 관계자가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을 하는 모습. (용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