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8.3℃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2℃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9℃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27.3℃
  • 맑음강화 27.9℃
  • 맑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문화

체계적인 아동학대 대응 위한 ‘세이프가드’ 운영 시작

용인시, 민·관·경 함께 학대 신고부터 사례관리까지 원스톱 지원

[용인신문] 용인시가 아동학대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관·경이 협력하는‘세이프가드’시스템을 구축했다.

 

시는 15일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세브란스병원, 용인교육지원청,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총 4개 기관과 비대면 서면 방식으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세이프가드 운영을 시작했다.

 

세이프가드는 아동학대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피해 아동의 치료 및 보호를 위해 시가 용인동부경찰서, 용인세브란스병원, 용인교육지원청,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과 구축한 민·관·경 협력 시스템을 말한다.

 

시와 각 기관들은 아동학대 의심이 신고되는 순간부터 피해 아동의 치료 및 사후 관리와 모니터링까지 3단계 매뉴얼에 따라 아동학대에 원스톱으로 대응하고 지원할 방침이다.

 

먼저 시와 용인동부경찰서는 아동학대가 신고가 들어오는 즉시 현장 조사와 수사를 진행하고, 용인세브란스병원은 피해 아동 치료와 동시에 아동학대 여부를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의료소견을 수사기관에 전달하는 등 초동대처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어 용인교육지원청은 피해 아동이 등교 문제 등으로 또 다른 피해를 겪지 않도록 학습권을 보호하고, 경기용인아동보호전문기관은 사례관리와 모니터링으로 아동의 빠른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한편 시는 정부의 ‘아동학대조사 공공화계획’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아동학대 신고접수, 응급보호, 피해아동 및 아동학대행위자에 대한 상담·조사, 가정 외 보호 필요 아동 접수·상담 등 아동학대 업무의 전문성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