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2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2℃
  • 구름많음강릉 29.5℃
  • 연무서울 28.3℃
  • 흐림대전 26.3℃
  • 대구 24.1℃
  • 박무울산 23.0℃
  • 흐림광주 25.3℃
  • 흐림부산 23.5℃
  • 흐림고창 23.7℃
  • 제주 24.1℃
  • 구름조금강화 24.8℃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5.1℃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노년층 겨울철 빙판길 낙상… 고관절 골절 주의

정용진 다보스병원 정형외과 과장

정용진 다보스병원 정형외과 과장

 

[용인신문] 꽁꽁 얼어붙은 도로에 빙판 가득한 겨울은 자칫 잘못하면 큰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 특히 눈까지 내려 미끄러워진 빙판길이라면 낙상사고로 인해 정형외과를 찾는 노년층 환자가 부쩍 늘어난다.

 

노년층의 겨울철 낙상사고가 빈번한 이유는 빙판길로 인해 바닥이 미끄럽고 겹겹이 껴입은 옷과 추위로 인해 민첩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또한, 관절이나 근육이 경직돼 넘어지기 쉽다. 넘어지면서 손으로 땅을 짚거나 엉덩방아를 찧어 주로 손목이나 척추, 고관절에 골절상이 많이 발생한다. 게다가 골다공증으로 인해 뼈가 약해져 작은 충격에도 쉽게 뼈가 부러진다.

 

노년층의 고관절 골절은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다. 흔히 엉덩관절이라 부르는 고관절은 엉덩이와 허벅지를 이어주는 부위로 우리 몸의 체중을 지탱하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때문에 고관절 골절은 통증과 함께 다리를 움직일 수 없어 거동이 어렵게 된다. 고관절 골절은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수술해도 회복이 쉽지 않고 주로 침상에서 생활해야 하기 때문에 불편함과 동시에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 패혈증, 하지혈전, 욕창과 같은 합병증 발생 위험이 있다.

 

고관절 골절 진단은 X-RAY와 같은 단순 방사선 검사와 CT, MRI와 같은 정밀 검사를 통해서 골절 위치와 형태를 판단한 후 치료방법을 결정하게 된다. 고관절 골절을 입게 되면 거동이 불가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대부분 수술적 치료를 요하며 환자의 연령, 전신상태, 골절의 분쇄와 전위 정도에 따라 수술방법이 결정된다.

 

고관절 골절의 수술적 치료는 골절의 안정화를 이뤄 조기에 보행능력을 회복하게 하고 침상생활에 따른 합병증을 줄이는데 그 목표가 있다. 수술방법으로는 골절로 인한 전위 정도에 따라 내고정술과 인공관절 치환술을 시행할 수 있다. 내고정술은 자신의 관절을 유지하면서 뼈를 붙이는 골유합 방식으로 골절 상태에 따라 금속정 또는 금속판 등으로 고정시키게 된다. 전위가 심할 경우 인공관절 치환술을 고려하게 되는데 70세 이상의 고령이거나 골다공증 환자의 경우는 인공관절수술이 바람직하다.

 

고관절은 우리 신체 부위에서 보행과 관련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만큼 골절 초기에 가까운 정형외과를 찾아 전문의에게 진료받아야 한다. 특히 단순 타박상으로 여겨 파스를 붙이는 등 자가 치료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 고관절 골절은 제때 수술하지 않으면 무혈성 괴사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고 고령의 환자는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만큼 조기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일상 속에서 고관절 골절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전 근육과 관절을 풀어주기 위해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으며 미끄럽지 않은 신발을 착용하고 보폭은 평소보다 줄여서 천천히 안정감 있게 걷는 것이 도움 된다. 가급적 빙판길을 피해서 다니고 손에는 장갑을 착용하며 보행 시 주머니에 손을 넣지 않도록 하고 평소 적당한 운동을 통해 근력을 키우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엇보다도 정기적인 골밀도 검사로 골다공증을 치료 및 관리해서 뼈 건강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