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0.9℃
  • 서울 2.5℃
  • 대전 4.6℃
  • 대구 5.0℃
  • 울산 5.4℃
  • 광주 7.6℃
  • 부산 6.9℃
  • 흐림고창 8.0℃
  • 천둥번개제주 12.3℃
  • 흐림강화 0.9℃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5℃
  • 흐림강진군 ℃
  • 흐림경주시 5.0℃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유리의 시간ㅣ박진형

유리의 시간

                      박진형

 

단단해 보이지만 폐허를 품고 산다

살갗은 빙벽처럼 서서히 녹고 있는데

문제는 속도라던가

고요로 버틴다

 

무엇이 진짜일까

불안을 감출뿐

내가 나를 잊은 채 한없이 가벼워질 때

환상이 만들어낸다

오늘만은 믿는다

 

들키지 않는 감촉보다 숨결을 더 믿는 나

내 몸에 잠긴 시간 아슬하게 끌어당겨

나라는 투명한 세계

끊임없이 바꾼다

 

 

[프로필]

 

2016년 계간 시에로 등단. 2019년 《국제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 용인문화재단 문화예술공모지원사업 선정(2022), 아르코문학창작기금 지원사업 선정(2022). 시조집 『어디까지 희망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