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31.3℃
  • 흐림서울 27.2℃
  • 대전 27.9℃
  • 흐림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31.4℃
  • 구름많음부산 29.5℃
  • 흐림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32.1℃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32.3℃
  • 흐림경주시 31.4℃
  • 흐림거제 28.6℃
기상청 제공

농업/경제

[용인신문] 인터뷰
고향에 흘린 땀방울… 최고의 버섯 ‘무럭무럭’

권상분 용은농장 대표

판매할때 즐거운 권상분 대표

 

예쁜 노루궁뎅이버섯 수확할때 권상분 대표

 

요즘 대세인 느타리버섯 수확할때 즐거운 권상분 대표

 

1990년 시댁 권고로 버섯 농사
야심찬 ‘표고버섯의 신화’ 태동
2003년 5000여㎡ 토지 구입해
마음 편히 내땅에서 생산 기쁨 
학교급식 직거래 등 판로 개척

 

[용인신문] “양지면 은이골이 제가 어릴 적부터 자라고 공부한 고향입니다. 수녀였던 언니가 전남 여수에서 어린이집 아이들을 돌보며 지내던 시절, 언니를 돕겠다고 잠시 여수에서 지내고 있었는데 이모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이모는 당시 은이골에서 벌목일을 하던 지금의 남편에게 밥을 지어주는 일을 하고 있었지요. 이모의 소개로 남편을 만났고 만난 지 55일 만에 결혼했습니다. 그렇게 1986년 남편과 결혼했습니다.”

 

권상분 대표는 결혼 생활을 시작한 후 그리 넉넉한 생활은 아니었기에 당시 김량장동 인근에서 월세, 전세로 세 살이 하며 두 아이를 업고, 걸리고 집주인 비위를 맞추며 전전해야 했다. 아이들이 있으면 시끄러울 것이라는 선입견이 그때의 사고였다.

 

이후 1990년, 남편의 고향이던 이동읍 상덕마을에 좋은 조건으로 집을 얻을 수 있었다. 남편은 그때 마침 버섯 농사를 짓던 형님의 권고로 표고버섯 농사를 시작하게 됐다. 이때부터 권상분 대표의 표고버섯 신화가 두 자녀의 이름에서 한자씩 빌린 ‘용은농장’이란 상호로 시작됐다.

 

당시에는 하우스를 짓고 그 속 땅에 참나무를 세운 뒤 버섯균을 심어서 자란 버섯을 생산하는 원목재배 방식이었다. 권 대표가 생각하기에는 무척 괜찮은 농사였다. 힘은 들었지만 힘들인 만큼 수확할 수 있었고 수확한 표고버섯은 소비자들이 무척 좋아했다.

 

물론, 권 대표가 좋다고 느낄 정도의 표고버섯 생산은 남편의 우직하고 꾸준한 뒷받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싫은 표정은 물론 싫은 소리 한마디 없이 일하는 남편을 보고 권 대표가 힘을 냈을 정도였다.

 

내 땅은 아니었어도 생산에 재미가 붙었고 욕심이 생기면서 자꾸 땅을 빌려 하우스를 늘리다 보니 처음 2동으로 시작한 하우스가 25동이 됐고 내 땅을 장만하기 전까지 40여 동까지 늘어났다. 하지만 언제든지 땅 주인이 원할 때는 땅을 돌려줘야 했기에 마음이 편치 않았다.

 

드디어 2003년, 결국 땅을 구입할 기회를 맞게 됐고 현재의 자리에 5000여㎡의 땅을 구입할 수 있었다. 이때부터 용은농장 표고버섯을 내 땅에서 생산하게 된 것이다.

 

상덕마을 동네에서는 16년여 동안 부녀회도 맡았었고 한국여성농업인(이후 한여농) 이동읍 회장도 지냈다. 지금은 한여농 용인시회 부회장직을 맡고 있다.

 

이후 2010년부터는 원목재배를 배지재배로 바꿨다. 참나무를 직접 톱밥으로 만들고 배지를 제작한 뒤 종균을 접종해서 표고버섯을 생산했다. 하우스는 10동을 이용하면서도 오히려 수확은 훨씬 많았다. 아들이 전면에 나선 시기이기도 했다. 청춘표고 용훈농장을 등록한 뒤 두 남매가 과학적인 방법으로 재배를 시작했고 권 대표 부부가 이를 돕는 형식이 됐다.

 

표고버섯을 고집하던 용은농장에서는 2017년부터 느타리, 목이, 노루궁뎅이 버섯을 함께 생산하고 있다.

 

유통은 학교급식과 직거래를 비롯해 이동, 포곡, 모현, 기흥, 구갈, 구성, 수지, 동천 등 농협 하나로마트 로컬푸드 매장부터 죽전휴게소 행복 장터까지 건강한 먹거리를 판매하고 있다.

 

또 과천 직거래장터는 딸이 맡고 수지구청, 기흥역, 농협경기본부(지금은 옛 경기도청) 직거래장터는 권 대표가 맡아 판매하고 있다.

 

권상분 대표는 “온 가족이 버섯 생산과 판매에 매달려서 항상 바쁘면서도 즐겁기만 하다. 바빠서 근심, 걱정할 시간이 없고 또 자꾸 움직여야 하니 따로 시간 내서 운동이 필요하지 않다”며 “행복은 건강한 육체와 건강한 생각이 조화를 이루면 그것이 바로 행복”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