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2℃
  • 흐림강릉 1.5℃
  • 서울 3.3℃
  • 흐림대전 5.4℃
  • 대구 5.6℃
  • 울산 5.6℃
  • 흐림광주 8.1℃
  • 흐림부산 7.2℃
  • 흐림고창 7.1℃
  • 제주 12.1℃
  • 흐림강화 1.4℃
  • 흐림보은 5.2℃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5.5℃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사회

[용인신문]어린이집 두 곳서 ‘집단 식중독’

원아·교사 86명 구토·고열 증상
체험학습 깁밥서 ‘살모넬라균’
보건 당국 정밀 역학조사 나서

[용인신문] 용인지역 내 어린이집 두 곳에서 원아와 교사 등 80여 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지난달 29일 용인시에 따르면 수지구에 위치한 A 어린이집과 기흥구 B 어린이집에서 식중독 의심 신고가 접수돼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이들 어린이집 두 곳에서는 원아와 교사 86명이 구토와 고열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고, 이 중 원아 22명은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원아 6명으로부터 채취한 검체 신속 검사 결과, 1명에게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살모넬라균은 대표적인 식중독균으로 해당 균에 오염된 식품을 섭취하면 복통과 설사, 구토,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난다.

 

해당 어린이집들은 지난 22일과 23일 각각 체험학습을 다녀오면서 같은 식당에서 만든 김밥을 단체 주문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 당국은 김밥을 만들었던 식당에서 조리기구 등을 확보해 정밀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다.

 

시 아동보육과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등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지역내 모든 어린이집에 위생관리 및 외부활동에 따른 안전 점검 강화 등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연구원들이 식중독균 배양분리작업을 하는 모습. (용인신문 D/B.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