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1.5℃
  • 흐림강릉 3.1℃
  • 흐림서울 3.1℃
  • 박무대전 3.7℃
  • 구름많음대구 8.6℃
  • 흐림울산 8.3℃
  • 흐림광주 5.2℃
  • 흐림부산 10.1℃
  • 구름많음고창 3.7℃
  • 흐림제주 8.7℃
  • 흐림강화 1.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4.7℃
  • 구름많음강진군 5.4℃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사회

설 명절 ‘도사린 화마’ 사냥 나섰다

용인소방서, 한국민속촌 안전점검… 화재 취약지역 ‘컨설팅’

용인신문 | 용인소방서가 설 명절을 앞두고 화재에 취약한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점검을 진행한다.

 

소방서는 지난 24일 설 명절 대비 재난취약시설을 방문해 화재예방컨설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기흥구 보라동 소재에 위치한 한국민속촌은 지난 1974년 10월에 개장해 올해로 50주년을 맞아 특별한 이벤트가 연중 이뤄질 계획으로, 지난해 설 명절에도 하루 평균 6000 명의 국민이 이용했는데 올해는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1만 9020㎡의 대규모 면적에 화재에 취약한 한식 목조 와가 건물 131동과 초가 건물 129동 등 총 325동이 배치돼 있고, 14종의 놀이기구가 있어 용인소방서에서 재약취약시설로 지정해 특별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주요 컨설팅 내용은 △옥내소화전 등 소방시설의 유지·관리 △인접한 야산으로의 산불 예방 등 방어선 구축 △자위소방대 구성 및 소방계획서 작성 등 주기적인 훈련 추진 △다중 운집 행사 안전관리 매뉴얼 준수 등이다.

 

용인소방서장 관계자는 “건물 구조상 화재에 취약한 목조로 다수 분포돼 있어 사고대응보다 예방에 중점을 둬야 한다”며 “안전한 용인시를 만드는 첫걸음은 화재예방의 관심에서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용인소방서 관계자들이 한국민속촌 내 소방설비를 점검하고 있다.(용인소방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