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9.9℃
  • 박무울산 18.0℃
  • 맑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환경/사회

용인시, 하자 투성이 신축아파트 ‘원천봉쇄’

하반기 입주 예정인 8개 단지
6710세대 시공 품질·안전 상태
다음달 21일까지 특별점검 실시

용인신문 | 최근 전북 무안군과 충남 당진군 등 전국 곳곳에서 신축 아파트의 하자 문제가 잇따라 불거진 가운데 용인시가 준공이 임박한 아파트 건설 현장에 대한 특별 점검에 돌입했다.

 

시는 지난 22일 올 하반기 입주 예정인 공동주택 8개 단지 6710세대의 시공 품질과 안전 상태 등에 대한 점검반을 편성, 다음달 21일까지 특별점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입주예정자들이 부실 여부를 확인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전문가 합동점검을 통해 부실시공을 차단하고 시공 품질과 건설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 입주예정자들의 만족도를 높이면 분쟁 가능성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현행 ‘주택법’은 입주예정자가 입주 지정기간 시작일 45일 전까지 2일 이상 해당 주택을 방문해 시공 상태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비전문가들의 점검만으론 부실시공을 막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전문가 점검을 지원하기로 했다는 게 시 측의 설명이다.

 

시는 이번에 주택과장 등 공무원 5명과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시공 분야 기술자 2명, 건축사회 건축사 2명 등 9명으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4주간 8개 단지 현장을 확인할 계획이다.

 

대상은 올 하반기 입주 예정인 고진역 힐스테이트 D1·D2 단지(2703세대), 모현 힐스테이트 B1·B3 단지(2413세대), 양지 경남아너스빌 H1·H2·H3 단지(1164세대), 죽전 프리미엄포레(430세대) 등이다.

 

주요 점검 사항은 △콘크리트 균열, 재료분리 및 시공줄눈 발생 구간 관리 상태 △옥상 및 지하 주차장의 슬래브·벽체·바닥 등 균열(누수) 발생 부위 보수 관리 상태 △외벽·내부 계단실 등 공용부 벽면 마감 상태 △세대 내 누수, 창문틀 고정·마감 상황 등이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발견한 미흡 사항은 즉시 개선토록 조치하고, 중대한 하자가 발견됐을 땐 입주예정자 사전방문 전까지 하자보수를 완료토록 조치한다는 계획이다.

 

김동원 주택과장은 “아파트 시공 품질을 높이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불어넣기 위해 특별점검을 계획했다”며 “시민들이 신뢰하고 만족할 수 있는 공동주택이 세워질 수 있도록 전문성을 살려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도 지방국토관리청과 건축구조 및 품질 관련 전문가로 구성된 시·도 품질점검단 및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를 운영하는 국토안전관리원과 합동으로 특별점검을 진행한다.

 

세대 내부 및 복도, 계단실, 지하주차장 등 공용부분 콘크리트 균열이나 누수 등 구조부의 하자 여부와 실내 인테리어 등 마감공사의 시공 품질 등이 집중 점검 대상이다.

 

국토부는 점검에서 관계 법령에 따른 품질·안전관리 의무 위반사실이 적발될 경우 해당 건설사에 부실 벌점 부과, 영업정지 등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용인시 합동점검반 관계자들이 중공을 앞둔 공동주택을 점검하는 모습(용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