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2.3℃
  • 구름조금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4.4℃
  • 흐림대구 23.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4.5℃
  • 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5.1℃
  • 흐림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23.5℃
  • 구름많음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많음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환경/사회

기흥·수지 안전지킴이 ‘서부소방서’ 개청

83만명 사는 용인 서부지역 관할
3과 1단 1담당관 6센터 1구조대
신갈동 임시 청사서 본격적 업무

용인신문 | 용인 서부지역 주민들의 숙원이던 서부소방서(서장 장재구)가 지난달 19일 개청했다.

 

서부소방서는 이날 기흥구 신갈동에 위치한 임시 청사에서 개청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서부소방서는 기흥구와 수지구의 소방 수요를 분담한다. 관할 구역 인구는 83만여 명이다.

 

인구가 110만 명에 달하는 용인시는 급속한 인구 증가와 대규모 택지개발 등으로 소방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해왔지만, 지역 내 소방서가 처인구에 위치한 용인소방서 한 곳밖에 없는 실정이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 2018년부터 용인서부소방서 신설을 추진한 끝에 이날 공식 개서식을 하고 소방서 문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 지사와 이언주·부승찬·손명수·이상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시·도의원,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을 비롯한 소방가족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김동연 경기지사는 “인구가 110만에 육박하는 용인은 화재나 구조나 소방수요가 전국 1등이다. 하루에 (관련 신고가) 약 220건씩 용인에서 발생한다”며 “이런 중에 오늘 용인서부소방서가 개청하고 의용소방연합회가 설립했다. 오랜 숙제를 해결하는 기쁜 날”이라고 축하했다.

 

이어 “지금은 임시로 이곳에 개청하지만, 이른 시일 안에 제대로 된 건물과 부지, 또 가장 적절한 곳에 제대로 된 소방서를 개청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개서한 용인서부소방서는 3과 1단 1담당관 6센터 1구조대로 편성돼 운영된다.

 

도는 지난 2018년부터 용인서부소방서 신설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당초 계획한 청사 건립 부지가 도시개발사업인 ‘플랫폼시티’ 사업지구에 포함되며 청사 부지를 마련하지 못해 설립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용인소방서는 2021년부터 수지119안전센터에 서부 지역을 담당하는 제2현장지휘단과 제2구조·구급대를 별도로 설치해 임시 대응해 왔다.

 

용인서부소방서 신설 논의는 지난해 8월 ‘경기도정 현안 점검 회의’에서 김 지사가 용인서부소방서 조기 개청을 지시하면서 국면 전환을 맞았다.

 

도는 임대 청사를 활용해 소방서를 우선 개청하고, 청사 건설을 나중에 추진하는 이른바 ‘선 개청·후 청사건립’을 추진하기로 결정했고, 지난해 말엔 용인서부소방서 개청을 위한 예산 13억 5000만 원을 편성했다.

 

지난 19일 열린 용인서부소방서 개청식 참석자들이 소방동요대회 수상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