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맑음동두천 28.2℃
  • 구름조금강릉 22.7℃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25.2℃
  • 흐림대구 23.0℃
  • 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4.9℃
  • 부산 22.4℃
  • 구름조금고창 25.8℃
  • 흐림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1℃
  • 구름조금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5.6℃
  • 구름많음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2.3℃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통계로 보는 세상

영일만 석유 매장시 상업개발 2035년에 가능하다

 

용인신문 | 영일만 석유 시추 성공 가능성 20%, 매장 가치 상성전자 시총 5배, 2035년 상업개발 착수... 윤 대통령이 지난 6월 3일 국정브리핑을 자처하며 "영일만 앞바다에 석유와 천연가스가 대량 매장되어 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발표한 이후 성급한 일부 언론은 "이명박 전 정부의 자원외교를 재평가해야 한다"고 나서고 있다.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는 공기업 3사(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를 내세워 진행되었다.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는 결론적으로 수십조 원을 날리고 실패로 끝났다. 그런데 재평가를 말하는 언론의 논조는 다르다. 문재인 정부가 자원외교를 적폐청산 대상으로 지목하면서 개발이 강제로 중단되었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 이러한 논조의 변화는 영일만 석유 매장량 140억 배럴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점차 에스컬레이트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의하면 2035년에는 영일만 상업 개발에 착수할 수 있다니 11년 후의 결과를 보고 재평가 여부를 말해도 늦지 않을 것 같다. 문제는 정부의 정책 실패로 인한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이 부담해야 한다.

 

지난 보도에 의하면 2009년 석유공사는 콜롬비아 석유공사와 50:50으로 페루 석유회사 ‘사비아 페루‘를 8309억 원에 인수해 28억 132만 원에 매각하였다. 수천억 원을 날려버린 것이다. 이런 사례는 하도 많아서 일일이 열거할 수조차 없다.

 

문제는 영일만 석유매장을 기정사실화하면서 말레이와 맞먹는 세계 26위라는 보도가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정부의 발표를 100% 액면 그대로 믿는다해도 석유매장 가능성은 20%이다. 즉 80%는 석유가 없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도 성공 가능성이 크다는 전제하에 추진되었던 정책이다. 윤 대통령과 산자부 장관의 말대로 석유와 천연가스가 펑펑 나온다면 기쁜 일이다. 하지만 벌써부터 김칫국을 마시며 산유국이 된 것처럼 호들갑 떨 필요는 없다. 결과는 밝혀질 것이다. 상업성 여부가 판가름 날 11년 후에...자축해도 늦지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