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4.6℃
  • 구름조금대전 23.7℃
  • 흐림대구 22.8℃
  • 구름조금울산 20.6℃
  • 맑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5.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3.2℃
  • 흐림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3.4℃
  • 맑음강진군 25.4℃
  • 구름조금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수박향, 은어ㅣ이은규

수박향, 은어

                        이은규

 

 

한낮의 여름

 

수박향이 나는 물고기에 대해 알고 있니

은어라는 이름의 물고기래

때로 어떤 문장은 화석처럼 박힌다

 

언젠가 우리 물 맑은 곳으로 떠나자, 약속

뾰족했던 마음이 한결 둥글어질 거야

나는 생각했다

한 사람의 눈동자보다 깊은 수심은 없어, 어디에도

 

흐리고 비, 흐리고 가끔 비

 

물고기에게서 어떻게 수박향이 날까

은어는 초록 이끼를 먹고 무럭무럭 자라난대

허공에 떠다니는 우울을 알뜰하게 모아

바라봤다 나는

우리 사이, 이끼와 수박향의 거리만큼 가깝게 먼

 

흥얼거리는 콧노래도 없이, 투명한 여름

 

약속처럼 언젠가는 오지 않았고

몇 번의 여름을 서툴게 배웅하는 동안

나는 잃어버린 적 없는 시간을 그리워했다, 때때로

 

저기 밤의 웅덩이에서 피어오르는 목소리

은어가 돌아올 때까지 뭘 하며 지낼 거야

여름이 오지 않기를 믿으며 바라며

뭘 하며 지낼 거야 한 사람이 사라지면

원이 닫히지 않기를 바라며 믿으며

 

종이 위 빗방울이 마르는 동안만 뭉클할 것, 내내

 

이제 수박 예쁘게 자르는 방법 따위를 지우며

수심을 다스리자 안녕 초록 이끼로 번지는 우울들아

 

먼 데 화석으로 반짝, 밤을 건너는 물고기자리

 

 

약력:

2008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부문 당선

시집 『다정한 호칭』, 『오래 속삭여도 좋을 이야기』, 『무해한 복숭아』

산문집 『미래에 진심인 편』(근간)

김춘수시문학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