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7.3℃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7.9℃
  • 맑음대전 28.3℃
  • 구름조금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6.6℃
  • 구름많음부산 26.5℃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26.4℃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조금거제 26.0℃
기상청 제공

자치

용인시·포항시, 우호도시 협력시대 ‘활짝’

협약 체결… 추후 자매도시로 업그레이드
반도체·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공통 분모
상생협력 강화… 양 도시 시너지효과 기대

용인신문 | 용인시와 경북 포항시가 양 도시 간 공동 발전을 위한 우호 협력 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우호협력 체결은 자매도시 협약 전 단계로, 시는 조만간 포항시와 자매도시 협약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용인과 포항시는 지난 14일 미래지향적인 동반자관계로서 행정·경제·문화·체육·축제 등 공동관심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상호교류와 협력을 약속했다.

 

글로벌 반도체산업 중심도시 용인과 이차전지‧수소연료전지산업 성장 동력을 확보한 포항의 우호 협력은 미래첨단산업 분야로 주목받고 있는 ‘반도체’와 ‘이차전지’ 산업 융합과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에 따라 양 도시는 △행정‧자치 △경제 △관광 △문화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고 시민들의 주민자치 역량을 높이기 위해 민간차원의 교류도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우호 교류를 시작으로 양 도시가 가지고 있는 자원을 최대한 공유·활용해 주민의 이익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 가능한 협력사업을 적극 발굴키로 했다.

 

아울러 지역의 축제 및 행사 개최 시 방문단을 상호 파견하는 등 관광·문화·축제 등의 교류도 더욱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일 시장은 협약식에서 “포항시는 철강산업을 육성해 대한민국을 선진국 대열에 합류하게 한 곳”이라며 “세계 최고의 제철산업 도시에서 이제는 이차전지와 수소경제, 바이오헬스 등 신성장 산업의 중심도시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협약을 계기로 양 도시의 장점을 배워 정책을 수립하고 문화와 예술 분야를 비롯해 다양한 민간단체의 교류까지 활발하게 이뤄져 도시의 협력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반도체’와 ‘이차전지’ 산업에서 대한민국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로 지정된 용인과 포항은 대한민국 발전에 큰 사명을 가지고 있다”며 “우호도시 협약이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두 도시가 협력하고 서로 배울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협약에 따라 두 도시는 기업의 지원과 해외 진출을 위한 인적 자원을 공유키로 했다.

 

용인시는 기업 수출지원 특색사업인 ‘시민 통번역 서포터즈’ 인력을 공유해 각 도시에 있는 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고, 유망 기업들이 교류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자리도 마련할 예정이다.

 

포스코의 본사와 연구소, 공장과 현대제철, 동국제강의 공장을 품은 포항시는 대한민국 철강산업의 중심도시이자 글로벌 이차전지 산업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있다.

 

이차전지산업 메가클러스터 조성과 이차전지 관련 기업의 투자가 이어지고 있으며, 관련 조례를 제정해 이차전지산업과 K-수소경제산업 육성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이날 협약으로 용인시와 교류 협약을 체결한 국내 지방자치단체는 총 12곳으로 늘어났다.

 

14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용인시-포항시 우호도시 교류 협약식 후 이상일 용인시장(오른쪽)과 이강덕 포항시장(왼쪽)이 양 도시의 캐릭터 '연오랑세오녀'와 '조아용'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용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