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30.6℃
  • 맑음강릉 29.3℃
  • 맑음서울 31.9℃
  • 맑음대전 33.6℃
  • 맑음대구 35.3℃
  • 맑음울산 29.6℃
  • 맑음광주 31.0℃
  • 맑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9.0℃
  • 구름조금제주 28.9℃
  • 맑음강화 23.7℃
  • 맑음보은 31.6℃
  • 맑음금산 32.1℃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3.9℃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자치

용인시, 빅데이터 활용 자연재해 ‘유비무환’

역대 침수 현황 분석 데이터
시청 각 부서·읍·면·동 공유

용인신문 | 용인시가 빅데이터로 폭우 등 기상악화에 따른 재난을 예측하고 대응하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그동안 시 재난부서인 시민안전관에서만 파악할 수 있던 하천 수위 경보 현황을 비롯해, 강수량에 따른 역대 침수 현황 등을 분석한 데이터를 시청 각 부서 및 읍‧면‧동에서도 실시간 관측할 수 있도록 만든 것.

 

이에 따라 그동안 실시간 대응이 어려웠던 시민안전관을 통한 ‘수동적 재난 대응’ 방식을 탈피, 각 실무부서 및 읍‧면‧동 차원의 ‘적극 대응’이 가능해졌다는 평가다.

 

시는 지난 22일 ‘용인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에 현황 자료를 접목해 장마철 피해에 신속하게 대처하고 정책 수립을 지원하도록 ‘데이터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지역 내 기상관측시스템을 실시간 수위 센서에 연결해 하천 수위 위험도를 표시하고, 침수에 취약한 지역을 공간 정보화로 구현해 위험도를 산출한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침수지역 우선순위를 도출하고 위험 여부를 시각화했다.

 

이와 함께 과거 데이터인 침수 흔적도와 예측 데이터인 침수지도, 현황 데이터인 하천 데이터를 활용해 강수 현황에 따른 침수 위험도 분석 예측 프로세스를 구축해 재난 현장에 대응하는 부서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에 따르면 그동안 집중호우 등에 대한 기상청 예보와 달리 급작스런 폭우 등의 경우 각 실무부서 차원의 신속 대응이 쉽지 않았다.

 

하천 수위 등에 대한 경고 센서 등에 대한 관제가 시민안전관 등 일부 부서에 한정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빅데이터 플랫폼이 적용되면서 실무부서 차원의 실시간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최은숙 시 4차산업융합과장은 “앞으로 해당 플랫폼에 환경부와 기상청 등 외부 기관의 데이터도 활용할 예정”이라며 “지진과 화재 등 재난 분석 분야를 확대하고, 조만간 시민들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