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6.3℃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20.6℃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9.6℃
  • 박무울산 17.9℃
  • 맑음광주 19.3℃
  • 구름조금부산 20.1℃
  • 맑음고창 16.2℃
  • 맑음제주 19.5℃
  • 맑음강화 18.1℃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6.3℃
  • 맑음경주시 17.4℃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위클리포토뉴스

파랑새가 왔다

 

 

 

 

용인신문 | 한국에서는 흔하지 않은 여름새로 알려진 ‘파랑새’. 매년 5월 초가 되면 용인시 처인구 운학동 내어둔 마을에 파랑새 한 쌍이 찾아온다. 이번엔 우연히 파랑새의 먹이활동을 포착했다. 몸길이 29.5cm의 파랑새 몸통은 선명한 청록색이며 머리와 꽁지는 검은색을 띤다. 부리와 다리는 산호색을 띤 붉은색이다.

 

 

 

주로 나무 위에서 생활하며 나무꼭대기 가까이 앉아 있다가 날아다니는 곤충을 잡아먹는다. 5월 경에 찾아온 새는 초기에 둥지를 차지하기 위해 서로 격렬하게 싸운다. 5월 하순에서 7월 상순에 걸쳐 3∼5개의 알을 낳는다. 매일 1개씩 낳아 22∼23일 동안 알을 품고, 새끼는 약 20일 동안 암수가 함께 기른다. 먹이는 딱정벌레·매미·나비 등을 즐겨 먹는다. <글 사진: 김종경 기자, 두산백과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