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조금동두천 31.0℃
  • 흐림강릉 23.7℃
  • 구름조금서울 32.1℃
  • 구름많음대전 27.4℃
  • 대구 23.6℃
  • 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6.1℃
  • 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7.4℃
  • 흐림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9.6℃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8.2℃
  • 구름많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 생활문화 르네상스를 꿈꾸며

박은선 용인시의원

 

용인신문 | 최근 용인특례시가 생활문화가 활성화를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시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교양을 높이는 질적 성장은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직결된다. 때문에 용인시의 이 같은 움직임은 분명 긍정적 신호다.

 

지역문화진흥법은 생활문화를 ‘지역의 주민이 문화적 욕구 충족을 위하여 자발적이거나 일상적으로 참여하여 행하는 유형·무형의 문화적 활동’이라고 규정하고 있다.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문화와 예술을 접하고 향유하는 것이 곧 생활문화라는 뜻이다.

 

뮤지컬, 오페라 등 고차원의 예술이 아니더라도, 퇴근 후 영화를 보러 가거나 카페에서 책을 읽고,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을 보러가는 것 등이 생활문화다.

 

그렇다면 일상생활에 문화예술이 녹아들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가장 중요한 것은 지역 문화 예술인에 대한 ‘교육과 육성’이다.

 

문화예술은 행정기관의 일방적인 주도로는 성장할 수 없다. 행정기관은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활동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해주고, 이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기회를 마련하는데 집중해야 한다.

 

이렇게 성장한 문화예술인들이 지역 내에서 활동을 넓혀 갈수록 시민들은 일상생활에서 문화를 접할 수 있게 된다.

 

서울 신촌에서 젊은 문화예술인들이 버스킹을 한 것이 신촌의 한 문화로 자리잡은 것처럼 말이다. 물꼬가 트이면 생활문화의 파급력은 연쇄적으로 확산될 것이다.

 

다음으로 생활문화 활성화를 진두지휘할 ‘컨트롤 타워’가 있어야 한다.

 

컨트롤 타워는 일관된 정책을 추진하고, 용인 전역에서 벌어지는 생활문화 활동 관련 정보를 집약하는 플랫폼의 역할도 수행해야한다.

 

용인시민들은 높은 문화 욕구에 비해 한정된 정보로 인해 생활문화를 접할 기회를 갖지 못하는 사례가 비일비재하다.

 

때문에 용인의 생활문화가 활성화되려면 먼저 용인시가 관여하는 문화·예술활동에 대한 시민들의 접촉면부터 넓어져야 한다. 컨트롤 타워를 중심으로 시민들에게 가능한 한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한다.

 

마지막으로 ‘용인형 예술인 패스’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

 

예술인 복지재단에서 운영하는 ‘예술인 패스’는 예술인들의 창작의욕과 자긍심을 고취시키기 위한 제도다.

 

이 패스를 통해 예술활동 증명을 받은 예술인들은 다양한 문화예술 관련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용인시도 자체적인 용인형 예술인 패스를 도입해야 한다.

 

용인형 예술인 패스 제도를 도입해 지역 문화예술인들을 관리하고, 지역 문화·예술행사에 우선적인 활동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피카소는 “예술은 영혼에 묻은 일상의 먼지를 털어준다”고 말했다.

 

용인시가 생활문화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계획 수립 등 정책 기조가 이어져 시민들이 그 변화를 체감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