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3.1℃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2.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4.6℃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정치

강철호 후보, 죽전 내대지IC ‘공약’

“동백 ~ 판교 민자도로 내 개설할 것”

용인신문 |

 

 

강철호 국민의힘 용인 정선거구 후보가 죽전지역 교통난 해소 공약으로 자동차 전용도로 IC개설을 발표했다.

강 후보는 지난 6일 “죽전 내대지IC(가칭)를 신설해 죽전동의 교통난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강 후보에 따르면 현재 용인시와 국토교통부에는 민간 기업이 제안한 고속도로 신설 계획이 접수된 상태다. 이 민간업체 측이 제안한 자동차 전용도로 노선은 오는 2029년 영동고속도로에 신설되는 동백IC와 판교IC를 지하 고속도로로 연결해 외곽순환고속도로와 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용인시는 지난달 31일 ‘반도체 L자형 3축 도로망 구축계획’을 발표하면서 해당 민자고속도로 노선을 표기했다.

 

강 후보는 동백에서 판교로 연결되는 지하고속도로 중간에 내대지IC를 신설하겠다는 구상이다.

 

강 후보는 “내대지IC가 신설될 경우 죽전에서 판교까지 약 6분, 동백에서는 약 10분 내에 이동이 가능해진다”며 “죽전동에 교통 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용인시와 협의를 통해 죽전 내대지IC의 신속한 추진을 약속했다.

 

아울러 해당 민자고속도로에 동백·내대지IC가 신설될 경우, 경찰대 부지 인근 광역교통망 해소는 물론 반도체 고속도로와 남사·원삼까지 연결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강 후보는 “용인-판교 민자고속도로의 발표 전부터 내대지IC 신설에 대한 논의를 해왔다”며 “내대지IC 신설에 필사적으로 매진하여 죽전과 동백, 마북 주민들의 교통 불편을 말끔히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