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6.3℃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7.1℃
  • 맑음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4.3℃
  • 맑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4.6℃
  • 구름조금제주 25.3℃
  • 맑음강화 24.0℃
  • 맑음보은 24.0℃
  • 맑음금산 24.8℃
  • 구름조금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처인구 발전이 용인시의 미래다.

 

[용인신문] 백군기 용인시장의 취임 3주년 기념 언론간담회 키워드는 ‘균형’, ‘경제’, ‘환경’이었다. 난개발 오명으로 얼룩진 용인시 입장에서는 매우 적절한 선택이었다. 그러나 남은 임기 1년 동안 동서남북 균형발전 도시의 초석을 만들겠다는 의지가 실현될 수 있을까.

 

동서남북 균형발전 계획은 대한민국 경제수도로의 도약과 탄소중립도시 실현을 통한 친환경 생태 경제자족도시 조성이 주제였다. 그 중 처인구는 남사읍 일대 약 620만㎡을 주거·산업·에코타운 기능을 갖춘 자족복합도시로 건설하기 위한 가이드라인 수립이 있었다. 교통인프라는 정치권과 처인구민들이 강력하게 요청해서 결정된 세종~포천고속도로(제2경부고속도로)와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에 각각 2곳씩 만들어지는 IC를 꼽았다.  차기 철도망 구축계획인 ‘경강선 연장 수정안’도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끝내 포함되지 않았다.

 

경안천을 중심으로 5곳의 녹지 거점을 연결한 277만㎡ 규모의 ‘용인 어울林(림)파크’ 와 ‘이동 에코-레저파크’조성 계획도 밝혔다. 백암면에는 ‘팜 앤 포레스트 타운’을 만들겠다고 했다.

 

그런데 이 사업들을 꼼꼼히 들여다보면 용인시 사업이 아닌 게 대부분이다. 국토부와 환경부 산하 한강유역환경청, 또는 농어촌공사 등이 주도하고 있거나, 추후 협의가 이뤄져야 하는 것들이다. 용인시 단독으로 추진하는 사업은 어울림 파크 조성의 일환인 공설운동장 평지 공원화 부분 정도다. 또 포곡·남동·원삼 등에는 2028년까지 170MW 용량의 수소 연료 전지 발전소 건립계획도 사기업들이 추진하는 것이다. SK반도체 클러스터 역시 마찬가지다. 

 

정작 처인구 발전전략에는 처인구민들의 피부에 와 닿는 균형발전 전략은 없었던 셈이다. 처인구민들은 경전철 때문에 국철이 비껴까는 상대적 불이익이 해소되길 원하고 있다. 또 80년대에 만들어져 노후한 구청사와 시민들이 접근성이 떨어지는 각종 공공시설 재배치가 시급하다는 여론이다. 한때 80%이상의 시민들이 원했던 터미널 이전문제는 여전히 뜨거운 감자로 남아있다.

 

시는 이미 2009년도에 처인구청사 신축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그런데 정부의 공공청사 신축제한 조치와 경전철 국제중재 패소 때문에 2015년 이후로 미뤄졌다가, 끝내 무산됐다. 그렇게 행정력이 멈춰섰고, 백지화됐다. 이렇게 보면 처인구민들은 이미 10년 이상 퇴보한 행정서비스를 받는 것이다.

 

시가 정말 세계적인 반도체 도시로 거듭나길 원한다면, 뒷북 행정이 아닌 미래지향적인 공세적 행정을 펼쳐야 한다. 용인의 미래는 이미 처인구의 균형발전과 성장에 달려있다. 진정 동서남북 균형발전을 논하려면 처인구의 발전전략부터 치밀하게 세워야 한다. 자칫 처인구마저 난개발의 멍에를 씌운다면 용인 역사에 엄청난 누를 끼치게 되는 것이다. 균형과 경제, 환경은 처인구 발전의 키워드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