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7.0℃
  • 구름조금강릉 13.1℃
  • 맑음서울 9.5℃
  • 박무대전 8.4℃
  • 구름조금대구 11.8℃
  • 구름조금울산 13.9℃
  • 맑음광주 11.4℃
  • 구름조금부산 17.6℃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7.1℃
  • 맑음강화 8.9℃
  • 맑음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1℃
  • 맑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11.4℃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대장동 사태 용인시까지 불똥 튀나?

 

[용인신문] 용인시와 접경 지역인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일파만파다. 대선국면에 터진 이 사태는 애초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의 맞불 형태로 시작된 듯 보였다. 하지만 정작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후보보다는 곽상도 의원을 비롯한 국민의힘 인사들이 튀어나오면서 갈수록 점입가경이다.

 

심지어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만배씨 누나가 윤석열 후보 부친의 집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일 신병을 확보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키맨으로 보고 있다. 유 씨는 2015년 3~7월 대장동 사업 민간사업자 선정과 심사, 최종 이익 배분 협상을 총괄했던 인물이다. 당시에 논란의 중심에 선 화천대유가 개발사업 민간파트너 겸 자산관리회사(AMC)에 선정되기도 했다. 이밖에도 언론들의 취재 경쟁과 각계 제보 및 자료가 속속 모이면서 검찰수사에 속도가 붙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대장동 사태가 대선정국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는 상황이다.

 

그런데 용인시 입장에서 볼 때도 대장동 사태는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 용인지역에서도 대장동 사태를 둘러싸고, 베일에 가려진 이름들이 속속 거론되고 있다. 대장동은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 접경 지역으로 개발업자들의 활동무대가 중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검찰은 처음 시작된 먹이사슬 커넥션과 게임 퍼즐을 맞추려면 좀 더 치밀한 수사를 해야 한다. 일부 개발업체들이 천문학적인 개발수익을 통해 용인지역 전체를 싹쓸이하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어쩌면 대장동 사태는 조족지혈일지도 모른다.

 

특히 기자는 용인시 플랫폼시티 사업이 초기엔 대장동 사태와 유사한 점이 많음을 주목하고 있다. 플랫폼시티는 애초 민간개발조합이 추진했으나 용인시 공영개발(경제신도시)로 바뀌었고, 차후 정부의 3기 신도시 사업으로 편입됐다. 이 과정에서 피해를 본 민간개발조합과 용인시의 갈등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이 과정에서 전 용인도시공사 사장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된 상태다.

 

기자는 이밖에도 대장지구 옆이 바로 용인시라는 점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용인시는 지난해 고기공원에 대한 공원일몰제 해제를 앞두고 성남시 소유가 반이나 되는 고기리(낙생) 저수지 인근의 1000억 원(당초 예산 613억 원)대 공원 용지를 단독 매입, 결정했기 때문이다.

 

이번 대장동 사태를 보면서 용인시 행정의 웃픈 현실이 더 선명하게 보이는 이유다. 정작 고기공원을 찾는 용인시민은 별로 없다. 고기동 입구 동천동 일대의 교통혼잡과 아파트값 하락을 우려한 집단민원 때문은 아니었는지, 아니라면 고기공원 최대 수혜자인 성남시 대장지구 주민들을 위한 정책인지, 다시 한번 고개가 갸우뚱해진다.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