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9 (수)

  • 맑음동두천 23.7℃
  • 구름조금강릉 28.7℃
  • 맑음서울 25.4℃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8.0℃
  • 맑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1.3℃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2.0℃
  • 맑음강화 20.2℃
  • 구름조금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5.9℃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7.2℃
  • 맑음거제 22.0℃
기상청 제공

자치

지방도 315호선 보라동~하갈동 지하도로 공사 ‘재개’

용인시·도로공사·LH, 이달 협약
지역 숙원사업 2년여 만에 기지개

[용인신문] 기흥구 보라동 일대 주민들의 숙원사업이던 지방도 315호선 기흥구 보라동 ~ 하갈동 구간 지하차도 개설공사가 2년 6개월 만에 재개된다.

 

해당 도로가 개설되면 출퇴근 시간대에 만성정체를 빚던 기흥구 보라동 일대 교통체증이 크게 개선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용인시는 지난 10일 보라동 일대의 교통 불편 해법으로 제시된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사업’을 계획 수립 16년, 공사가 중단 후 2년 6개월 만에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안)’을 마련하고,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공동 협력키로 했다.

 

협약안에 따라 LH는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신설공사’(940m구간, 양방향 4차로)를, 한국도로공사(국토교통부)는 ‘경부고속도로 하부 지하고속도로(용인-서울) 신설공사’(기흥JCT~청계산JCT 26.1km, 양방향 4~6차로)를 각각 시행한다.

 

또 한국도로공사는 지하고속도로 세부설계에 지하차도의 안정성 확보안을 반영하고, LH는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도록 했다.

 

시는 공사에 따른 교통 제한 등 민원을 해소하고 신속한 인허가 처리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용인시와 한국도로공사, LH간 협약은 이달 중 체결될 예정이다.

 

△ 보라지구 교통개선 계획 … 16년 만에 본궤도

시에 따르면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사업은 기흥구 보라택지개발지구 광역교통개선 대책에 따라 LH가 지난 2007년부터 추진한 사업이다.

 

보라동과 하갈동을 오가는 보라교사거리 일원의 교통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이 구간 1.65km 가운데 940m를 지하화(4차로)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경부고속도로 하부를 비스듬하게 열십자로 교차하며 지나간다.

 

해당 도로는 당초 고가차도를 건설, 경부고속도로 상부를 관통할 계획이었지만, 지난 2008년 주민 의견을 수렴해 지하차도로 공사 계획을 변경했다. 이후 용인시와 LH가 사업비를 분담하는 방안으로 시행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실시계획 인가와 보상 등 행정절차가 진행됐지만 지난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용인시의 재정 여건이 어려워지면서 2019년 6월에야 첫 삽을 떴다.

 

하지만 국토교통부의 경부고속도로 지하화 계획이 세워지면서 지하고속도로 진‧출입로가 고속도로를 지하로 가로지르는 지방도 315호선 노선과 겹친다는 이유로 한국도로공사가 반대하면서 지난 2020년 12월 공사가 중단됐다.

 

이상일 시장은 “보라교사거리에 지하차도가 만들어지게 됨에 따라 기흥구 일원 교통 혼잡의 주요 지점이 사라지게 돼 교통 불편과 차량 정체도 크게 해소될 수 있게 됐다”며 “협약을 맺은 다음 속히 공사에 착수해 지하차도가 최대한 빨리 개설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상습 정체 현상을 빚고있는 지방도 315호선 보라교사거리 일대 모습.(용인시 제공)

 

지방도 315호선 지하차도 설계도.(용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