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꾼’들이 설치는 총선… 유권자가 지켜 본다

 

용인신문 | 선거철만 되면 후보보다 더 낯익은 이름들이 먼저 호출된다. 이들은 선거판 주인공이 아닌 연출자들이다. 선거 기획자인 듯싶지만, 일명 ‘꾼’이나 ‘브로커’에 가깝다. 후보자들만 모를 뿐 알만한 사람은 다 안다. 그래서 세상은 요지경이다. 결국, 후보자 공천에 더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 본선전에 들어가면 인물론보다 대세론이 당락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꾼’도 크게 보면 두 패로 나뉜다. 나름대로 보수와 진보를 표방하며 여론 주도층임을 자임한다. 여러 후보자 사이를 오가며 철새보다 더 바쁜 생존 전략을 짠다. 정치평론가 뺨치는 언변으로 공천과 본선전에 사활을 건 후보자들을 현혹한다. 이들은 심지어 여‧야 진영까지 제집 드나들듯 넘나드니 카멜레온도 울고 갈 판이다.

 

이런 현상은 용인갑 선거구인 처인구에 더 집중돼 있다. 처인구는 ‘혈연, 학연, 지연’이 어느 곳보다 많이 얽혀 있다. 브로커들은 지역공동체의 자산일 수도 있는 이 ‘3연’을 최대한 악용한다. 선거조직 내부에선 영향력이 있을지 모르지만, 유권자들이 볼 땐 매우 부정적이다. 한 지역에서 오래 살다 보면 선거철마다 나타나는 브로커가 누군지 잘 알기 때문이다.

 

선거꾼들은 그럴싸한 감투 한두 개쯤은 가지고 있다. 그것을 뒷배 삼아 돈 많고 유력한 후보들에게 줄을 댄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처음엔 자원봉사자처럼, 나중엔 틀어지면 회유와 협박을, 결국 돈으로도 해결이 안 되면 고소‧고발 전으로 비화한다. 브로커들과 후보 간에 협상이 결렬되면 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사법처리 된다. 용인 정가의 흑역사는 대부분 이렇게 쓰였고, 궁극적인 피해자는 정치인이다. 한 표가 아쉬운 후보자는 브로커들의 말 한마디가 너무 달콤하겠지만, 그 달콤한 맛 속엔 금품과 이권을 노리는 치명적인 독성이 들어있음을 잊어선 안 된다.

 

후보자 핵심 선거 지원 세력 중엔 같은 당 소속 시‧도의원을 포함해 정당인들이 대거 몰리기 마련이다. 그 중엔 차기 공천권과 이권을 따내기 위해 불나방처럼 뛰어드는 사람도 많다. 말이 총선이지, 지방선거 예비 선거전으로 봐도 무방하다.

 

자고로 우리는 선거의 시대에 살고 있다. 대통령 선거 이후 지방선거를 치렀고, 다시 국회의원 선거철을 맞았다. 그 중간엔 거대 조직을 가진 농‧축협 조합장 선거와 산림조합, 신협 선거까지 있었다. 거의 매년 선거가 있다 보니 무자격증 선거꾼들이 활개 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심지어 마을 이‧통장과 초등학교 반장까지 선거전을 펼친다고 한다. 혹시 민주주의를 빌미로 패거리 문화를, 화합보다는 분열을 조장하는 건 아닌지. 선거에 죽고, 선거에 사는 이 나라 국민은 혹시, 민주주의라는 말로 위안받으며 불운한 시대를 살아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국회의원 선거가 2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막상 공천 결과를 보니 대부분 낯선 인물들이다. 경선에 실패한 40여 명의 예비후보에게 불나방처럼 모여들었던 꾼들이 다시 ‘헤쳐모여’를 시작했다. 중도층 유권자들은 선거운동원들을 통해 본선 진출 후보자에 대한 호불호를 결정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순수 운동원이 아닌 꾼들의 본령은 당선을 위해서라면 갈등과 분열을 최대의 선거전략으로 활용한다는 것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