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9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4·10 총선, 국민의 축제로 만들자

 

용인신문 | 4·10 제22대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 등록이 3월 22일 마감됐다. 용인시 4개 선거구에서 유력후보의 대진표가 확정됐고, 오는 3월 28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하게 됐다.

 

용인갑 선거구는 경선을 통해 선출된 민주당 이상식 후보, 국민의힘이 전략공천한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출신의 이원모 후보, 개혁신당의 양향자 후보, 무소속 우제창 후보의 4파전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용인을은 민주당 손명수 후보, 국민의힘 이상철 후보, 유시진 개혁신당 후보가, 용인병은 민주당 부승찬 후보, 국민의힘 고석 후보, 용인정은 경선에서 확정된 민주당 이언주 후보와 국민의힘이 단수 공천한 강철호, 개혁신당 이기한 후보의 대결로 압축됐다.

 

용인지역의 현재 판세는 여론조사를 놓고 보면 3개 선거구는 민주당 후보 우세, 1개 선거구는 오차범위 내에서 국민의힘 후보와 민주당 후보 간에 팽팽한 접전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의 22대 총선 판세를 보면 여당 지지율 제고에 긍정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대통령이 오히려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고, 제1야당 민주당도 당 대표가 선거에 플러스 요인이 못 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총선은 공천 취소가 유난히 많았는데 민주당 서울 강북을의 경우 선거 등록 마감일 2차 경선에서 공천이 확정된 조수진 후보가 전격 사퇴하는 일이 벌어졌다. 4·10 총선의 또 다른 특징은 비례대표 후보만 내는 조국혁신당의 돌풍이다. 현재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조국혁신당은 민주당 비례대표 정당인 민주연합당에 앞서는 것으로 일관되게 나타나고 있다. 선거전문가들은 조국혁신당이 15석 내외의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러한 기현상은 조국혁신당이 윤석열 정권 심판 슬로건에 야권 성향의 유권자와 중도층 유권자가 호응하기 때문이다. 지난 대선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공식적으로 단 한 차례의 회담도 갖지 않았다. 정치를 책임진 두 사람이 적대적 공생관계를 장기화하고 민생정치를 외면하면서 국민의 피로도가 높아졌다. 결국 이번 22대 총선은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평가와 이재명 대표에 대한 피로감이 선거 결과를 판가름하는 잣대가 될 것이 확실해 보인다. 문제는 총선 이후, 여소야대, 혹은 여대야소로 결과가 나타난다 해도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에 대한 피로감은 지속될 것이라는 점이다.

 

용인지역에 출마한 유력후보들은 이번 총선에서 나타나고 있는 민심의 흐름을 정확하게 이해해야 한다. 이제 사전투표일은 불과 10여 일 남았고, 본 선거일도 보름 남짓밖에 남지 않았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위기관리를 잘하는 정당 후보가 유리할 것이고, 바람의 영향을 크게 받는 수도권 판세는 앞으로 두세 번 더 요동칠 것이다.

 

수도권에서는 1~2% 포인트가 당락을 가르는 만큼 초접전 지역의 후보들은 자질과 비전에서 얼마든지 당락을 바꿀 수 있다. 용인지역에 출마하는 모든 후보에게 행운이 함께 하고, 정정당당한 승부를 겨루기를 기대한다.